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18.08.15 22:41

해변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속되는 폭염에

해수욕장도 한가합니다.

그 중에

대중으로 부터 숨겨진 곳...

아는 사람만이 찾아가는 고즈넉한 곳,

청솔비치....

 

 

20180812_133406.jpg

 

  • ?
    하해 2018.08.31 13:14

    올여름은 뜨거워서인지 바다보다는 계곡을 많이 찾았다고 하는데
    저도 바다로 놀러가진 않았습니다^^ 여기가 어디인진 모르는데 아담하네요. 청솔비치? ㅎㅎ 좋아요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22 멀리 보이는 산 file 청솔지기 2017.08.28
21 지리산에 관한 의견을 듣습니다. file 지리산남부사무소 2017.09.04
20 세상은 넓고 갈 곳은 많다. 김수훈 2017.09.06
19 고향역 3 오해봉 2017.09.30
18 가을은 무르익어가고 .... 1 file 청솔지기 2017.10.12
17 이런 시가 있군요.... 1 file 청솔지기 2017.10.25
16 가을이 오고.. 또 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7.11.02
15 오 ! 자네 왔는가 ? 1 file 청솔지기 2017.11.15
14 설경 2 file 청솔지기 2017.12.26
13 무술년에도... 2 file 청솔지기 2018.01.08
12 5 file 청솔지기 2018.03.07
11 봄날 2 청솔지기 2018.03.21
10 청매 3 file 청솔지기 2018.03.28
9 치밭목대피소의 최근 모습 5 file 김수훈 2018.05.17
8 보고 싶은 분 5 file 김수훈 2018.06.11
7 대원사 계곡 2 file 청솔지기 2018.07.13
6 백운동 계곡 3 file 청솔지기 2018.08.07
» 해변 1 file 청솔지기 2018.08.15
4 이상한 인삿말들 3 김수훈 2018.09.04
3 가을이 깊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8.10.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05 306 307 308 309 310 311 312 313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