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18.03.28 14:55

청매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봄에 기댄 화사한 자태와

그 옛날 어머님의 분 냄새같은 향기는

청매가 으뜸인 것을...

 

20180327_115624.jpg

 

  • ?
    자유부인 2018.03.28 23:45
    순백의 꽃이 너무 예쁘네요. 그윽한 그 향이 코 끝을 스치는듯 합니다.
    봄이 또 왔네요. ^^
  • ?
    하해 2018.04.02 09:35
    네 올해도 봄이 왔어요~
  • ?
    선경 2018.05.18 16:29
    하해님 자유부인님 청솔지기님 모두 안녕하시지요
    여기는 이제사 목련이 피고있네요
    매화향기 흩날리는 고향의봄으로 달려가고 싶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69 고향이 없다? 1 얼간이 2003.09.09
6268 사랑이 뭐길래? 3 노부부 2003.08.28
6267 熱情 1 file 行者 2008.11.26
6266 꿈? 2 얼간이 2003.08.24
6265 대원사에 주차할만한곳 좀 가르쳐 주세요. 3 박재영 2008.11.17
6264 맘의창 1 얼간 2003.09.25
6263 James Galway [플릇에 담긴 사랑].... 3 하얀별 2003.03.18
6262 “2월의 봄 산행, 겨울 산행보다 더 위험해요” 1 강마에 2009.02.17
6261 休息 - 그래도 그리운 지리산... 5 file 이안 2007.11.26
6260 詩 - 섬호정님의 智異山 8 file 이안 2006.11.29
6259 가벼운 file moveon 2002.12.19
6258 겨울이 닫혀가는 그리움으로... 1 하얀별 2003.01.25
6257 귀천 3 이게아닌데 2009.11.17
6256 꽃........... 10 하얀별 2003.03.08
6255 나는 왕 이로소이다. 5 슬기난 2003.12.27
6254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이유 1 file 행자 2008.11.12
6253 녹음은 푸르르고... 5 file 청솔지기 2014.08.05
6252 늘 그자리에.... 7 file 위동량 2003.10.26
6251 뒷 북 칩니다. 이봉신님~~ 2 부도옹 2001.11.25
6250 맑은 강물로 설날맞이 10 섬호정 2008.02.0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