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17.10.25 21:09

이런 시가 있군요....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아끼지 마세요

                                    - 나태주

 

좋은 것 아끼지 마세요.

옷장 속에 들어있는 새로운 옷, 예쁜 옷.

잔칫날 간다고 결혼식장 간다고 아끼지 마세요.

그러다 그러다가 철지나면 헌 옷 되지요.

 

마음 또한 아끼지 마세요.

마음 속에 들어있는 사랑스러운 마음, 그리워하는 마음,

정말로 좋은 사람 만나면 준다고 아끼지마세요.

그러다 그러다가 물기 마르면 노인이 되는 걸,

 

좋은 옷 있으면 생각날 때 입고 ,

좋은 음식 있으면 먹고 싶을 때에 먹고,

좋은 음악 있으면 듣고 싶을 때 들으세요.

좋은 세계여행 있으면 지금 바로 가세요.

 

더구나

좋은 사람 있으면

마음 속에 숨겨두지말고 마음껏 그리워하세요..

그리하여 때로는 얼굴 붉힐 일,

눈물 글썽일 일 있다한들 그게 무슨 대수인가요?

 

지금도 그대 앞에 꽃이 있고 좋은 사람이 있지 않나요?

그 꽃을 마음껏 좋아하고

그 사람을 마음 껏 그리워하세요.

 

SAM_7701.JPG

 

  • ?
    선경 2017.10.27 14:35
    아름다운 이계절에 방랑자가되어 떠나고 싶은 날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74 오늘의 명언 입니다. 무지개떡 2019.06.12
6273 축구보면서 치맥 진리! 무지개떡 2019.06.07
6272 비가 많이 오네요. 무지개떡 2019.06.07
6271 챔스 보고 계신분? 무지개떡 2019.06.02
6270 다녀 갑니다. 무지개떡 2019.06.01
6269 오랜만이네요~~ 2 백봉기 2019.05.29
6268 푸르른 하늘 1 file 청솔지기 2019.05.07
6267 호남철도가 1 file 청솔지기 2019.04.04
6266 오브넷 대문, 1 청솔지기 2019.03.04
6265 송구영신 4 file 청솔지기 2019.02.02
6264 난초의 미덕 6 file 슬기난 2018.12.19
6263 선자령 일출을 보자 하였더니,,, 1 슬기난 2018.12.17
6262 덕유산 상고대 2 file 슬기난 2018.12.08
6261 내팔 세르파 2 오해봉 2018.10.19
6260 가을이 깊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8.10.10
6259 이상한 인삿말들 3 김수훈 2018.09.04
6258 해변 1 file 청솔지기 2018.08.15
6257 백운동 계곡 3 file 청솔지기 2018.08.07
6256 대원사 계곡 2 file 청솔지기 2018.07.13
6255 보고 싶은 분 5 file 김수훈 2018.06.1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