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통신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1391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청정 자연세계 앞에 우리 인간이 무슨 덧칠이며 가릴 것이 있겠는가. 사진은 지난해 여름 필자가 찾았던 일본 큐슈 내륙 깊숙이 자리한 키쿠치(菊池) 계곡의 청정한 모습이다.
....................................................................................

“대한민국 사람들 죄다 산으로 몰려오네!”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우리나라 사람 모두가 산행에 나선 것으로 생각이 될 만큼, 전국의 산길마다 시도 때도 없이 사람들로 인산인해이다.
마을 뒷산의 조기산행에서부터 백두대간의 종주산행에 이르기까지 가까운 산, 먼 산을 가리지 않고, 또한 낮은 산, 높은 산 나눌 것도 없이 인파로 넘쳐난다.
산에 가지 않으면 대한민국 국민이 아니라고 낙인을 찍기라도 한다는 것일까?

실제로는 바다나 강으로 가는 이도 많을 터이고, 극장이나 운동장을 찾는 이도 부지기수일 것이다.
그런데도 어째서 대한민국 사람들은 죄다 산으로 몰려가는 것처럼 생각되는 것일까?
산길에 넘쳐나는 사람들의 홍수, 그 기세가 예사롭지 않은 것에서 그런 느낌을 갖게 한다.
또 있다. 산행에 나선 사람들의 유별난 차림새, 그리고 서로 다투듯이 마구 쏟아내는 시끌벅적한 소음이 한몫을 더해주는 것은 아닐까?

산행에 나선 사람들을 한 번 눈 여겨 보라.
얼마나 한껏 멋을 낸 차림인지, 마치 패션쇼를 지켜보는 듯한 생각이 들 때도 있다.
바지와 윗도리, 바람막이 점퍼와 언더셔츠, 등산화와 배낭들이 이른바 '명품' 경연장을 방불하게 한다.
어디 그뿐이랴, 양손에 키 높이보다 더 긴 스틱이요, 얼굴에는 갖가지 기능성 마스크에다 선글라스까지 큼지막하게 얹혀 있다.

등산복이며, 등산장비 값도 장난이 아니다. 등산바지며 윗도리 한 가지에도 수십만 원을 우습게 호가한다.
스틱에서 장갑까지 제대로 갖추려면 그 돈이 그야말로 천정부지이다.
그래서 운동을 하러 산에 가는지, 옷 자랑, 장비 자랑 하려고 산에 가는지 모르겠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요란한 차림에 요란한 소음이 넘쳐나는 산길, 저자거리를 산으로 옮겨놓은 것도 아닐 텐데…!

수십 년 동안 산을 찾은 사람들 가운데는 날이 갈수록 곤혹스러운 느낌이 앞선다고 말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필자의 생각에는 오랜 세월 등산복은 곧 작업복이라는 등식이 자리해 왔다. 펄렁하고 느슨하여 쉽게 입고 움직이기 수월하면 그만이다.
고어텍스가 보온 방수에 좋고, 스틱이 관절 부담을 줄여준다는 것을 부정할 수는 없다.
얼굴을 뒤덮은 마스크와 선글라스는 피부와 눈 보호에 왜 효용가치가 없겠는가.

그렇지만 필자의 경우 등산복은 그냥 허름한 옷, 작업복이면 ‘닥상’이다.
산에서 숲에서 얼굴을 가린 마스크란 참으로 당치도 않다.
청정 자연의 세계에 안겼다면 어디 얼굴뿐이랴, 온통 맨몸을 드러내고 싶은 마음이 더 간절할 따름이다.
산에서는 그냥 물 같이, 바람 같이 자연세계에 동화되는 것이 지고지선(至高至善)이 아니겠는가.
무엇을 덧칠하고 떠벌이는 것도, 가리고 숨기는 것도 부질없는 노릇이다.

산이 좋아 산을 찾은 우리들이 할 일은 참으로 뻔하다.
무엇보다 자연의 진정한 모습에 눈을 뜨고 자연의 소리에 귀를 기울일 일이다.
자연에 대한 외경심(畏敬心)을 어찌 한 순간인들 놓치랴.
그런데도 사람의 소리인지, 짐승의 소리인지 분간하기 어려울 정도로 야만(野蠻)과 야성(野性)의 소용돌이가 일어나기도 한다.
산에만 들면 ‘천상천하 유아독존’도 좋다는 것일까?

1975년 12월19일, 지리산 천왕봉을 처음 찾았던 그 날, 필자는 법계사 초막에 닿기까지 광주에서 단체산행을 왔던 이들로부터 여러 차례 야단을 맞았다.
필자는 '똥구두'라도 신고 있었지만, 일행인 사진기자는 단화에 바바리코트 차림이었으니, 천왕봉에서 하산하던 등산객들이 우리를 그냥 놔둘 리 없었다.
참으로 엄중하고 혹독한 꾸중을 눈물이 핑 돌도록 거푸 들어야 했다.
아, 그렇게 '야단치는 사람'이 그리운 오늘이다.
        
            

  • ?
    선경 2010.05.12 11:41
    산에서는 그냥 물같이 바람같이 자연세계에 동화되는것~~
    마음 깊숙히 들어오는 어느싯귀보다
    멋지네요
    저도 내일 아침산책엔 더욱 자연과 친구가 되어
    아름다운 초록을 이야기 나누어야겠어요^^*
  • ?
    최화수 2010.05.12 14:35
    어제 올린 글에 어색한 부분이 많아 오늘 고쳐 적었습니다.
    글 제목도 바꾸었습니다.
    해량을 바랍니다.
  • ?
    moveon 2010.06.10 09:01
    저마다 경쟁하듯 차려입은 모습들. . . 옷에 짓눌린 자연속의 마음이 많이 아팠던 기억이 납니다.
  • ?
    최화수 2010.06.12 17:59
    진원님, 어머님 보살피시느라 고생 많으셨지요?
    늘 건강하시기를 기원합니다.

  1. 단구성(丹丘城)의 이상향 '한고리샘'

    단구성(丹丘城)의 이상향(理想鄕) ‘한고리샘’ - 정재성·김희덕 부부, ‘내 손으로 집짓기 20년’ 결실 ‘신선들이 살만한 곳’이라 하여 일찍이 김일손(金馹孫)이 ‘단구성(丹丘城)’이라 불렀던 단성(丹城, 경남 산청군 단성면)은 지리산 동쪽 들머리의 산자수명(...
    Date2016.02.19 By최화수 Reply1 Views846 file
    Read More
  2. 대원사계곡길, 왜 이러는가? - 관련 사진

    대원사계곡길, 차도를 넓히느라 이런 생채기를 남겼네요. 원래 자연 상태를 언제 되찾게 되려는지...한숨이 납니다.
    Date2015.05.19 By최화수 Reply0 Views624 file
    Read More
  3. 대원사계곡길, 왜 이러는가?

    “너럭바위에 앉아 계류에 발을 담그고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먼데 하늘을 쳐다보며 인생의 긴 여로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이보다 더한 행복이 있으랴.” 유홍준 교수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에서 지리산 대원사계곡을 일컬어 ‘남한 제일...
    Date2015.04.02 By최화수 Reply7 Views882 file
    Read More
  4. '아름다운 길'은 열려 있어야

    지리산 견성골에서 만난 '아름다운 통나무집'과 '지리산 제1문'이 있는 오도재에 세워놓은 장승들. "아름다운 길은 열려 있어야 한다"고 말하는 듯하다. ................................................................ 모처럼 마음먹고 먼 길을 달려갔지...
    Date2010.07.12 By최화수 Reply6 Views2124 file
    Read More
  5. 너무나도 큰 '그이의 빈 자리'

    변규화 옹이 거의 30년을 지켜온 불일오두막 '봉명산방'과 오두막 앞의 돌탁자는 옛 모습 그대로, 달라진 것이 없다. ................................................. 오랜만에 불일폭포를 찾는 길에 '봉명산방‘(불일오두막)에 들렀다. 오두막을 지키는 ...
    Date2010.05.30 By최화수 Reply4 Views1667 file
    Read More
  6. '야단치는 사람'이 그립구나!

    청정 자연세계 앞에 우리 인간이 무슨 덧칠이며 가릴 것이 있겠는가. 사진은 지난해 여름 필자가 찾았던 일본 큐슈 내륙 깊숙이 자리한 키쿠치(菊池) 계곡의 청정한 모습이다. ...............................................................................
    Date2010.05.11 By최화수 Reply4 Views1391 file
    Read More
  7. 외진 능선 위에 웬 '그네'인가?

    지리산 세이암, 세이정 위의 깊고 외진 능선 위에 나무 탁자와 의자, 거기다가 긴 줄을 늘어뜨린 '그네'가 있다. 이도령이 놀다 간 자리도 아닐 텐데...??? ........................................................................ 지리산 화개동천 세이...
    Date2010.04.29 By최화수 Reply2 Views10991 file
    Read More
  8.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10)

    <우리들의 산> 1993년 11월호. <우리들의 산>과 끝까지 행보를 함께 했던 서양화가 우경숙님의 작품이 표지를 장식하고 있다. ................................................................... <우리들의 산>은 1995년을 전후하여 종언을 고했다. <우리...
    Date2010.04.20 By최화수 Reply4 Views1795 file
    Read More
  9.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9)

    필자의 입장은 <우리들의 산> 이야기를 회상하기가 결코 쉬운 노릇이 아니다. 그것은 한 달 반이 지나도록 이 이야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있는 데서도 드러난다. 쓸 이야기가 없어서가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이다. 할 말이 너무 많다보니 아무 말도 하지 못하...
    Date2010.01.29 By최화수 Reply6 Views3177 file
    Read More
  10.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8)

    필자의 졸저 <지리산 365일> 4권 속표지에 실려 있는 '우리들의 산 지리산 르포 팀'(사진 위), 그리고 당시 바래봉 감시초소 앞에서 휴식하고 있는 르포 팀(아래 사진, 뒷모습을 보이고 있는 이가 필자이다). .................................................
    Date2009.12.11 By최화수 Reply4 Views146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