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통신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10994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지리산 세이암, 세이정 위의 깊고 외진 능선 위에 나무 탁자와 의자, 거기다가 긴 줄을 늘어뜨린 '그네'가 있다. 이도령이 놀다 간 자리도 아닐 텐데...???
........................................................................

지리산 화개동천 세이암(洗耳岩), 고운 최치원(孤雲 崔致遠) 선생이 속세에서 난무하는 ‘더러운 소리들’을 씻어낸 곳이라고 하여 1천년 세월이 흐르도록 그 이름이 전해오는 명소이다.
화개천 계곡 바닥에 자리한 이 세이암의 한 쪽은 신흥사 터로 왕성초등학교가 서 있다.
하지만 그 반대편은 절벽처럼 아주 가파른 산비탈이 하늘을 가로막은 채 턱 버티고 있다.

근래 이 절벽과도 같은 산비탈에 길이 뚫렸다.
그 산비탈 위의 능선에는 몇 해 전에 세운 정자 세이정(洗耳亭)이 있는데, 세이암에서 세이정을 잇는 급경사 길을 열어놓은 것.
세이정은 이른바 ‘홍류동 섬등’에서 수월하게 오를 수 있도록 나무 데크를 이어놓았다. 그런데도 세이암에서 가파른 비탈을 타고 오르는 새 길을 열어놓은 것이다.

이 새로운 길은 거기서 끝나지 않는다.
세이정에서 능선을 따라 나무토막 등을 이용, 안전한 산길로 계속 열어 놓았다.
삼신봉을 향해 나아가던 이 길은 중간에서 방향을 틀어 국사암과 연결된다.
하동군에서 근로사업으로 희미한 옛길을 새로이 ‘분명한 길’로 조성한 것이라고 한다.

세이암에서 세이정을 거쳐 이 길을 따라 한참 오르다보면 뜻밖의 시설물(?)을 만나게 된다.
나무탁자와 긴 나무 의자가 친절하게 자리한다.
어디 그뿐이랴. 줄을 십수 미터나 길게 늘어뜨린 ‘그네’도 있다.
사람들이 거의 다니지 않는 외진 산등성이에 웬 ‘그네’일까, 좀은 황당한 느낌이 앞선다.

세이암에서 오르는 이 능선은 지리산의 일반 등산로가 아니다.
고로쇠약수나 약초를 구하는 주민들만 드나들었을 그런 곳이다. 그러니까 지난날에는 능선을 따라 아주 희미한 길이 이어져 있을 따름이었다.
그런데 지금은 지리산 산길로 치면 고속도로처럼 훤하게 뚫렸다.

지리산을 찾는 등산객들을 위해 하동군에서 이런 서비스를 했으니, 놀라운 일이다.
근로사업의 일환으로 했다니까, 누님 좋고 매부 좋은 격이다.
지리산의 많은 구역은 자연보존 구역 등으로 묶어놓고 있다.
그런데도 이곳은 등산로 개척뿐만 아니라 ‘산상 그네’까지 만들어 놓았으니, 어찌 굉장한 서비스가 아니겠는가.

“지리산권으로 관광객을 많이 보내주면 인센티브를 드립니다.”
지리산권 관광개발조합이 지리산을 끼고 있는 영호남 7개 시군의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관광객을 많이 보내주는 여행사를 상대로 ‘인센티브제’를 시행한단다.
오는 10월 말까지 경남 산청, 함양, 하동군과 전북 남원시, 장수군, 전남 곡성, 구례군 등 지리산 권역에 단체관광객을 많이 보내는 여행사를 선정하여 최고 1천만 원까지 시상금을 준다는 것.

지리산으로 관광객을 끌어 모으기 위해 참으로 별의별 짓(?)을 다 벌이고 있다.
관광회사에 시상금을 주고 단체 관광객을 끌어 모으려는 것이나, 외진 지리산길을 훤하게 닦아놓고 ‘산상 그네’ 시설까지 해놓은 것이나 그 속이 너무 빤히 들여다보인다.
‘지리산 관광 활성화’란 구호가 그 위에 어지럽게 난무하는 느낌이다.

올봄에도 예외 없이 지리산에선 산수유축제와 벚꽃축제가 열렸다.
그렇지만 산수유축제가 열린 지리산 온천랜드는 대온천 등이 문을 닫은 지 오랫동안 방치되고 있었고, 벚꽃축제가 열린 화개동천 역시 온천탕이 폐쇄된 채 버려져 있었다.
이것이 무엇을 뜻하는지 알고도 남음이 있지 않은가.
‘관광객’ 어쩌구 하는 구호나 꼼수가 마냥 공허하게 여겨진다.
  

  • ?
    선경 2010.04.30 09:28
    자연그대로의 아름다운 유산을 후손들에게
    자랑스럽게 물려줄수있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눈앞에 보이는 지리산의 현실의 일부가 참으로 마음을 어지럽히네요
  • ?
    최화수 2010.04.30 13:46
    이 세상에서 제일 좋은 것은 '자연' 그대로이지요.
    덧칠하고 장식하고 꾸미고 하는 것들은 결국 얼룩을 남길 따름입니다.
    지리산, 자연 상태 그래로 두면 더 많은 사람들이 좋아할 것 같은데...
    엉뚱한 시설물이 미묘한 느낌을 안겨줍니다.

  1. 단구성(丹丘城)의 이상향 '한고리샘'

    단구성(丹丘城)의 이상향(理想鄕) ‘한고리샘’ - 정재성·김희덕 부부, ‘내 손으로 집짓기 20년’ 결실 ‘신선들이 살만한 곳’이라 하여 일찍이 김일손(金馹孫)이 ‘단구성(丹丘城)’이라 불렀던 단성(丹城, 경남 산청군 단성면)은 지리산 동쪽 들머리의 산자수명(...
    Date2016.02.19 By최화수 Reply1 Views894 file
    Read More
  2. 대원사계곡길, 왜 이러는가? - 관련 사진

    대원사계곡길, 차도를 넓히느라 이런 생채기를 남겼네요. 원래 자연 상태를 언제 되찾게 되려는지...한숨이 납니다.
    Date2015.05.19 By최화수 Reply0 Views656 file
    Read More
  3. 대원사계곡길, 왜 이러는가?

    “너럭바위에 앉아 계류에 발을 담그고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먼데 하늘을 쳐다보며 인생의 긴 여로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이보다 더한 행복이 있으랴.” 유홍준 교수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에서 지리산 대원사계곡을 일컬어 ‘남한 제일...
    Date2015.04.02 By최화수 Reply7 Views954 file
    Read More
  4. '아름다운 길'은 열려 있어야

    지리산 견성골에서 만난 '아름다운 통나무집'과 '지리산 제1문'이 있는 오도재에 세워놓은 장승들. "아름다운 길은 열려 있어야 한다"고 말하는 듯하다. ................................................................ 모처럼 마음먹고 먼 길을 달려갔지...
    Date2010.07.12 By최화수 Reply6 Views2130 file
    Read More
  5. 너무나도 큰 '그이의 빈 자리'

    변규화 옹이 거의 30년을 지켜온 불일오두막 '봉명산방'과 오두막 앞의 돌탁자는 옛 모습 그대로, 달라진 것이 없다. ................................................. 오랜만에 불일폭포를 찾는 길에 '봉명산방‘(불일오두막)에 들렀다. 오두막을 지키는 ...
    Date2010.05.30 By최화수 Reply4 Views1673 file
    Read More
  6. '야단치는 사람'이 그립구나!

    청정 자연세계 앞에 우리 인간이 무슨 덧칠이며 가릴 것이 있겠는가. 사진은 지난해 여름 필자가 찾았던 일본 큐슈 내륙 깊숙이 자리한 키쿠치(菊池) 계곡의 청정한 모습이다. ...............................................................................
    Date2010.05.11 By최화수 Reply4 Views1398 file
    Read More
  7. 외진 능선 위에 웬 '그네'인가?

    지리산 세이암, 세이정 위의 깊고 외진 능선 위에 나무 탁자와 의자, 거기다가 긴 줄을 늘어뜨린 '그네'가 있다. 이도령이 놀다 간 자리도 아닐 텐데...??? ........................................................................ 지리산 화개동천 세이...
    Date2010.04.29 By최화수 Reply2 Views10994 file
    Read More
  8.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10)

    <우리들의 산> 1993년 11월호. <우리들의 산>과 끝까지 행보를 함께 했던 서양화가 우경숙님의 작품이 표지를 장식하고 있다. ................................................................... <우리들의 산>은 1995년을 전후하여 종언을 고했다. <우리...
    Date2010.04.20 By최화수 Reply4 Views1796 file
    Read More
  9.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9)

    필자의 입장은 <우리들의 산> 이야기를 회상하기가 결코 쉬운 노릇이 아니다. 그것은 한 달 반이 지나도록 이 이야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있는 데서도 드러난다. 쓸 이야기가 없어서가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이다. 할 말이 너무 많다보니 아무 말도 하지 못하...
    Date2010.01.29 By최화수 Reply6 Views3178 file
    Read More
  10.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8)

    필자의 졸저 <지리산 365일> 4권 속표지에 실려 있는 '우리들의 산 지리산 르포 팀'(사진 위), 그리고 당시 바래봉 감시초소 앞에서 휴식하고 있는 르포 팀(아래 사진, 뒷모습을 보이고 있는 이가 필자이다). .................................................
    Date2009.12.11 By최화수 Reply4 Views1466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