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통신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1774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우리들의 산> 1993년 11월호. <우리들의 산>과 끝까지 행보를 함께 했던 서양화가 우경숙님의 작품이 표지를 장식하고 있다.
...................................................................

<우리들의 산>은 1995년을 전후하여 종언을 고했다.
<우리들의 산>을 더 이상 발행하기 어려운 상황의 조짐을 보인 것은 1994년부터였다.
그동안 후원회원 형식으로 결속이 되어 산행을 함께 하던 이들이 ‘산우리산악회’라는 별도의 단체를 만들어 떨어져 나갔다.
그렇게 되기까지에는 여러 가지 연유가 있었다.
이 세상에 이유 없는 일이란 없는 법이다.

떨어져 나가는 이들은 나름대로 합당한 이유와 논리를 갖고 있었을 것이다.
반대로 <우리들의 산>에 남아있는 이들 또한 나름대로의 이유와 논리를 갖고 있었다.
<우리들의 산>을 끝까지 지키고자 했던 이들은 ‘우리들의 산 르포팀’을 더욱 활성화했고, 산행도 소규모 그룹 위주로 했다.
대부분의 후원회원들이 떨어져 나간 것은 가슴 아픈 일이었지만, 더 이상 시끄러운 잡음이 들리지 않는 것은 좋은 일이었다.

이광전, 여승익, 우경숙님 등 <우리들의 산>과 끝까지 행보를 함께 했던 분들에게 고마운 마음은 무엇으로 표현할 길이 없다.
그러나 <우리들의 산>에서 떨어져 나간 사람들에게도 원망할 마음이란 추호도 없었다.
무슨 일을 추진하는 데는 원래 이런저런 말들이 따르는 법이다. 시기하여 지어낸 말도 있고, 모함하는 말도 있기 마련이다.
그런 것에 일일이 대응하는 것은 또 얼마나 피곤한 일인가.

<우리들의 산>은 1987년 1월호를 창간호로 펴내면서 발족이 됐다. 그러나 그 전신은 1984년에 펴낸 <山에山에>로 거슬러 올라간다.
전후 10년에 걸쳐 이들 책을 펴내느라 참으로 많은 일을 했다. 쏟아 넣은 돈도 많았고, 이런저런 우여곡절 또한 많았다.
책을 펴내는 데는 돈이 들어가는 일이다보니 돈과 관련된 잡음도 적지 않았다.
그 모두가 사람을 지치고 피곤하게 하고도 남음이 있었다.

1995년을 전후하여 나에게도 중요한 신상의 변화가 있었다.
나는 국제신문 출판국에서 의뢰해온 대하르포 <지리산 1991>과 그 분책(分冊)인 <지리산> 상, 하를 펴낸데 이어 <칼러기행 설악산>과 인문지리지 <금정산의 재발견> 등 일련의 책들을 펴내느라 눈코 뜰 새가 없는 나날이었다.
<우리들의 산>을 이제 그만 접어야 하겠다는 것은 누구보다 내가 먼저 생각한 것이다.
내가 발을 빼는 것은 곧 <우리들의 산>이 사라지는 것이었다.

<우리들의 산>은 통권 80여 호로 종언을 고했다.
그 사이 전국의 산악인들에게 상당한 사랑을 받기도 했던 책이었다. 지금처럼 인터넷이 활성화되기 이전이었으므로 나름대로 ‘지리산 정보’를 알리는데 기여한 셈이다.
<다큐멘터리 르포 지리산>의 김경렬, 지리산 사랑의 선구자 성산, 지리산 불일폭포의 터줏대감 변규화, 지리산 도사 성락건, 지리산 종주 챔피언 ‘자이언트’ 이광전님 등 기라성과 같은 분들의 글을 연재했던 것도 가슴 뿌듯한 일이었다.

아쉬움이 왜 없겠는가?
그렇지만 <우리들의 산>이 종언을 고한 것은 다른 누구를 탓할 일이 아니라, 나 스스로의 문제에 기인하는 것이었다.
어떻게 좀 더 고민을 했다면 지속적인 발행이 가능했을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것 또한 지나친 욕심이 아니겠는가.  
회사에 다니는 직장인의 주제에 그런 책을 펴낸다는 자체가 용인받기 어려운 일이었다.
<우리들의 산>, 지금 나에게는 그냥 먼 옛날의 전설처럼 생각되고는 한다.

  • ?
    선경 2010.04.25 07:29
    김경렬님 성산님 변규화님 성낙건님 이광전님
    이름만 들어도 가슴뿌듯한 지리의 산증인들이시네요
    여산선생님의 지리사랑의 결정판 (우리들의산)
    80여호를 해오신 노고에도 찬사를 보냅니다
    아름다운전설속에 여산선생님의 더욱 멋진 미래의 지리의열정을
    기대한답니다
  • ?
    최화수 2010.04.26 12:02
    <우리들의 산> 이야기는 여기서 접기로 했습니다.
    참으로 많은 이야기들이 깔려 있지만, 굳이 다 늘어놓지 않는 것이 오히려 바람직할 듯하네요.

    객기도 있었고, 만용도 부렸고...그렇지만 평생 잊지 못할 엄청난 작업들을 한 것만은 분명합니다. 이제는 아쉬움만 남아있을 따름입니다.
  • ?
    북창 2010.04.26 15:28
    혼자의 힘으로 그 큰 일을 해내신 열정과 선구자 정신이 감동적입니다. 최선생님의 헌신은 건전한 등산문화 정착과 산악잡지 역사에 큰 발자취로서 영원히 기억되리라 확신합니다.
    항상 건강하시길 빕니다.
  • ?
    최화수 2010.04.28 12:33
    과분한 말씀입니다.
    어떤 일이든 잘한 점도 있지만 잘못한 점도 있을 것입니다.
    지나가버린 일이지만 제 자신의 과오를 반성하고 있습니다.
    북창님에게도 좋은 봄날들이기를 바라겠습니다.

  1. 단구성(丹丘城)의 이상향 '한고리샘'

    단구성(丹丘城)의 이상향(理想鄕) ‘한고리샘’ - 정재성·김희덕 부부, ‘내 손으로 집짓기 20년’ 결실 ‘신선들이 살만한 곳’이라 하여 일찍이 김일손(金馹孫)이 ‘단구성(丹丘城)’이라 불렀던 단성(丹城, 경남 산청군 단성면)은 지리산 동쪽 들머리의 산자수명(...
    Date2016.02.19 By최화수 Reply1 Views712 file
    Read More
  2. 대원사계곡길, 왜 이러는가? - 관련 사진

    대원사계곡길, 차도를 넓히느라 이런 생채기를 남겼네요. 원래 자연 상태를 언제 되찾게 되려는지...한숨이 납니다.
    Date2015.05.19 By최화수 Reply0 Views576 file
    Read More
  3. 대원사계곡길, 왜 이러는가?

    “너럭바위에 앉아 계류에 발을 담그고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먼데 하늘을 쳐다보며 인생의 긴 여로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이보다 더한 행복이 있으랴.” 유홍준 교수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에서 지리산 대원사계곡을 일컬어 ‘남한 제일...
    Date2015.04.02 By최화수 Reply7 Views795 file
    Read More
  4. '아름다운 길'은 열려 있어야

    지리산 견성골에서 만난 '아름다운 통나무집'과 '지리산 제1문'이 있는 오도재에 세워놓은 장승들. "아름다운 길은 열려 있어야 한다"고 말하는 듯하다. ................................................................ 모처럼 마음먹고 먼 길을 달려갔지...
    Date2010.07.12 By최화수 Reply6 Views2103 file
    Read More
  5. 너무나도 큰 '그이의 빈 자리'

    변규화 옹이 거의 30년을 지켜온 불일오두막 '봉명산방'과 오두막 앞의 돌탁자는 옛 모습 그대로, 달라진 것이 없다. ................................................. 오랜만에 불일폭포를 찾는 길에 '봉명산방‘(불일오두막)에 들렀다. 오두막을 지키는 ...
    Date2010.05.30 By최화수 Reply4 Views1642 file
    Read More
  6. '야단치는 사람'이 그립구나!

    청정 자연세계 앞에 우리 인간이 무슨 덧칠이며 가릴 것이 있겠는가. 사진은 지난해 여름 필자가 찾았던 일본 큐슈 내륙 깊숙이 자리한 키쿠치(菊池) 계곡의 청정한 모습이다. ...............................................................................
    Date2010.05.11 By최화수 Reply4 Views1375 file
    Read More
  7. 외진 능선 위에 웬 '그네'인가?

    지리산 세이암, 세이정 위의 깊고 외진 능선 위에 나무 탁자와 의자, 거기다가 긴 줄을 늘어뜨린 '그네'가 있다. 이도령이 놀다 간 자리도 아닐 텐데...??? ........................................................................ 지리산 화개동천 세이...
    Date2010.04.29 By최화수 Reply2 Views10970 file
    Read More
  8.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10)

    <우리들의 산> 1993년 11월호. <우리들의 산>과 끝까지 행보를 함께 했던 서양화가 우경숙님의 작품이 표지를 장식하고 있다. ................................................................... <우리들의 산>은 1995년을 전후하여 종언을 고했다. <우리...
    Date2010.04.20 By최화수 Reply4 Views1774 file
    Read More
  9.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9)

    필자의 입장은 <우리들의 산> 이야기를 회상하기가 결코 쉬운 노릇이 아니다. 그것은 한 달 반이 지나도록 이 이야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있는 데서도 드러난다. 쓸 이야기가 없어서가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이다. 할 말이 너무 많다보니 아무 말도 하지 못하...
    Date2010.01.29 By최화수 Reply6 Views3171 file
    Read More
  10.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8)

    필자의 졸저 <지리산 365일> 4권 속표지에 실려 있는 '우리들의 산 지리산 르포 팀'(사진 위), 그리고 당시 바래봉 감시초소 앞에서 휴식하고 있는 르포 팀(아래 사진, 뒷모습을 보이고 있는 이가 필자이다). .................................................
    Date2009.12.11 By최화수 Reply4 Views1450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