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통신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3177 댓글 6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필자의 입장은 <우리들의 산> 이야기를 회상하기가 결코 쉬운 노릇이 아니다.
그것은 한 달 반이 지나도록 이 이야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있는 데서도 드러난다.
쓸 이야기가 없어서가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이다.
할 말이 너무 많다보니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우리들의 산> 전체 80여 권 가운데 임의대로 두 권을 뽑아들고 보니 1992년 8월호(통권 54호)와 1994년 6월호(통권65호)이다.
표지 사진 아래 새겨놓은 두 가지 문구가 아주 대조적이다.
<우리들의 산> 정기산행 500차 금자탑 쌓다. (1992년 8월호)
<우리들의 산> 단체안내산행 영구 폐지. (1994년 6월호)

1992년에 <우리들의 산> 단체 안내산행 500차 기록을 세웠다는 것도 예사스럽지 않은데, 그로부터 2년이 지난 1994년에는 단체안내산행을 영구 폐지한다고 밝히고 있다.
500차 산행을 금자탑이라며 자랑하던 것을 왜 2년이 더 지난 뒤에는 폐지한다고 선언한 것일까?
여기에는 나름대로 그만한 고민과 갈등이 있었기 때문이다.  

<우리들의 산>은 적정한 후원회원 유지와 재정적 도움을 위해 단체안내산행을 계속했다.
그 형식도 일반 산악회에서 하는 것과 같았다.
일반산악회와 같은 형식의 산행 방식이었으므로 일부 참여 회원은 다른 산악회의 경우와 같이 자신들의 주장을 앞세운 발언권을 행사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우리들의 산> 책자 문제에 입을 대거나 간섭을 하기도 하는 것이었다.

어떤 인사는 <우리들의 산>을 돕자면서 후원회원 가운데 유력인사들을 따로 불러내어 ‘모임’을 만들어 따로 자리를 갖고는 하더니만, 아니나 다를까, 짐작했던 그대로 자기들끼리 별도의 산악회를 구성하여 떨어져 나가는 것이었다.
일부 회원들이 다른 산악회를 만들어 떨어져 나가는 것은 일반 산악회에서도 흔히 있는 일이기도 하다.  

그런 일보다 더 견뎌내기 어려운 것은 일부 인사들이 함부로 퍼뜨리는 이상한 말들이었다.
일을 하다보면 이런저런 말을 듣기 마련이다.
그래서 웬만하면 한쪽 귀로 듣고 다른 한쪽 귀로 흘려버린다.
그렇지만, 정말 참을 수 없는 말이 있었다.
최 아무개가 돈을 벌기 위해 <우리들의 산>을 만든다, 어쩐다고 하는 말이었다.

돈이 없으면 <우리들의 산> 책자 발간이 불가능할 수밖에 없다.
책자 발행을 위해 윤석화 모노드라마 초청공연도 했고, 유명 성악가들을 초청하여 <가곡과 아리아의 밤> 같은 음악회도 열었다.
기획안내산행을 하는 것도 후원회원 확보를 위한 방편이기도 했다.
그러나 돈을 벌기보다 밀어넣는 것이 더 많은 것 또한 어쩔 수 없는 현실이었다.

일부 사람들의 입에서 ‘돈’ 어쩌구 하는 말이 나오기 시작한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나는 심각한 마음의 상처를 안았다.
의욕도 잃게 되고, 의욕을 잃게 되자 온몸에서 힘이 깡그리 빠져나가는 것이었다.
그동안 <우리들의 산>에 바쳤던 열정이 그만 환멸로 바뀌어 되돌아오는 것이었다.
세상이란 참!

<우리들의 산> 단체안내산행 영구폐지, 이것은 곧 후원회원 형식의 산행단체 운영마저도 포기하는 것이었다.
<우리들의 산>은 더 이상 어떤 형태의 단체와도 손을 잡지 않기로 했다.
처음부터 산악단체를 결성하지 않았던 것도 이런 사태를 예견한 때문이었다.
간섭을 받지 않고자 후원회원제도로 출범했지만, 거기서도 간섭에서 자유로운 것은 결코 아니었던 것이다.
    
  • ?
    moveon 2010.01.29 19:06
    그 상처를 감히 이해할 것 같다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사진이 지금 세련되지는 않았지만 훨씬 정겹습니다.
  • ?
    최화수 2010.01.30 11:33
    지금 생각하면 <우리들의 산>은 돈키호테적 발상이 아니었던가 합니다. 아까운 시간을 낭비한 것만도 기막힌 일이지요.
  • ?
    최화수 2010.02.02 10:37
    죄송한 말씀 드립니다.
    저에게 갑자기 무슨 일이 생겨 약 2~3주 여기 들릴 수 없게 됐습니다.
    그 사이 집과 사무실을 떠나 있어야 합니다.
    다시 돌아오면 가장 먼저 여러분을 찾아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 ?
    moveon 2010.02.02 12:06
    네!!! 잘 다녀 오세요. .
  • ?
    섬호정 2010.02.06 20:16
    잘 다녀 오십시요 어디에서나 건안하시길 빕니다
  • ?
    선경 2010.02.13 01:28
    여산선생님 어디에서 명절을 맞이하셨을까요
    출장여행 보람있고 건강하게 보내시고 돌아오세요

  1. 단구성(丹丘城)의 이상향 '한고리샘'

    단구성(丹丘城)의 이상향(理想鄕) ‘한고리샘’ - 정재성·김희덕 부부, ‘내 손으로 집짓기 20년’ 결실 ‘신선들이 살만한 곳’이라 하여 일찍이 김일손(金馹孫)이 ‘단구성(丹丘城)’이라 불렀던 단성(丹城, 경남 산청군 단성면)은 지리산 동쪽 들머리의 산자수명(...
    Date2016.02.19 By최화수 Reply1 Views845 file
    Read More
  2. 대원사계곡길, 왜 이러는가? - 관련 사진

    대원사계곡길, 차도를 넓히느라 이런 생채기를 남겼네요. 원래 자연 상태를 언제 되찾게 되려는지...한숨이 납니다.
    Date2015.05.19 By최화수 Reply0 Views624 file
    Read More
  3. 대원사계곡길, 왜 이러는가?

    “너럭바위에 앉아 계류에 발을 담그고 나뭇가지 사이로 보이는 먼데 하늘을 쳐다보며 인생의 긴 여로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다면 이보다 더한 행복이 있으랴.” 유홍준 교수가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에서 지리산 대원사계곡을 일컬어 ‘남한 제일...
    Date2015.04.02 By최화수 Reply7 Views880 file
    Read More
  4. '아름다운 길'은 열려 있어야

    지리산 견성골에서 만난 '아름다운 통나무집'과 '지리산 제1문'이 있는 오도재에 세워놓은 장승들. "아름다운 길은 열려 있어야 한다"고 말하는 듯하다. ................................................................ 모처럼 마음먹고 먼 길을 달려갔지...
    Date2010.07.12 By최화수 Reply6 Views2124 file
    Read More
  5. 너무나도 큰 '그이의 빈 자리'

    변규화 옹이 거의 30년을 지켜온 불일오두막 '봉명산방'과 오두막 앞의 돌탁자는 옛 모습 그대로, 달라진 것이 없다. ................................................. 오랜만에 불일폭포를 찾는 길에 '봉명산방‘(불일오두막)에 들렀다. 오두막을 지키는 ...
    Date2010.05.30 By최화수 Reply4 Views1667 file
    Read More
  6. '야단치는 사람'이 그립구나!

    청정 자연세계 앞에 우리 인간이 무슨 덧칠이며 가릴 것이 있겠는가. 사진은 지난해 여름 필자가 찾았던 일본 큐슈 내륙 깊숙이 자리한 키쿠치(菊池) 계곡의 청정한 모습이다. ...............................................................................
    Date2010.05.11 By최화수 Reply4 Views1391 file
    Read More
  7. 외진 능선 위에 웬 '그네'인가?

    지리산 세이암, 세이정 위의 깊고 외진 능선 위에 나무 탁자와 의자, 거기다가 긴 줄을 늘어뜨린 '그네'가 있다. 이도령이 놀다 간 자리도 아닐 텐데...??? ........................................................................ 지리산 화개동천 세이...
    Date2010.04.29 By최화수 Reply2 Views10991 file
    Read More
  8.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10)

    <우리들의 산> 1993년 11월호. <우리들의 산>과 끝까지 행보를 함께 했던 서양화가 우경숙님의 작품이 표지를 장식하고 있다. ................................................................... <우리들의 산>은 1995년을 전후하여 종언을 고했다. <우리...
    Date2010.04.20 By최화수 Reply4 Views1795 file
    Read More
  9.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9)

    필자의 입장은 <우리들의 산> 이야기를 회상하기가 결코 쉬운 노릇이 아니다. 그것은 한 달 반이 지나도록 이 이야기를 이어가지 못하고 있는 데서도 드러난다. 쓸 이야기가 없어서가 아니다. 오히려 그 반대이다. 할 말이 너무 많다보니 아무 말도 하지 못하...
    Date2010.01.29 By최화수 Reply6 Views3177 file
    Read More
  10. 지리산 잡지(?) <우리들의 산>(8)

    필자의 졸저 <지리산 365일> 4권 속표지에 실려 있는 '우리들의 산 지리산 르포 팀'(사진 위), 그리고 당시 바래봉 감시초소 앞에서 휴식하고 있는 르포 팀(아래 사진, 뒷모습을 보이고 있는 이가 필자이다). .................................................
    Date2009.12.11 By최화수 Reply4 Views1462 file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 Next
/ 3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