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최화수의 지리산일기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2003.03.23 17:47

'지리산 일기'(14)

조회 수 79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2> 쑥국, 된장국 끓는 집
                   (3월23일)

<차를 돌릴 곳이 없소.
여기서 돌아나가시오.>

마을 들머리 안내문!
이보다 더 멋진 것도 없으리라.

소리당이 얼마니 이뻤을까!
산새처럼!
찔레꽃처럼!
물소리처럼!
조는 듯이, 꿈꾸는 듯이
'없는 듯이' 자리한 마을.

하지만 지금은 아니다.
아이가 황칠을 해 놓은 듯...!
골짜기가 어지럽다.
산판도로, 또 산판도로...!

백운동,
소리당,
마근담,
내원골,
골짜기마다 큰집들이 새로 들어선다.

원래의 집들과는 덩치부터 다르다.
내가 잘 못 보는 것일까!?
너무 크고,
너무 요란하고,
너무 화려하다.

나의 눈에 익지 못한 탓일까!?
크고 화려한 것이 부자연스럽다.

자연과 어울리는 집,
소박하고,
수수하고,
쑥국, 된장국 냄새 나는 집!

옛 토담집...
쓰러질 듯 쓰러질 듯!
굴뚝에 흰 연기.
간헐적인 기침 소리.
쑥국, 된장국 끓는 냄새.
그런 집이 그립구나!



  • ?
    솔메거사 2003.03.24 16:58
    여산선생님의 이런 소식을 볼려는지
    오늘은 구내식당에서 쑥된장국이 나왔답니다..
    그 향그런 내음에 五腸이 淸凉해졌습니다...
  • ?
    최화수 2003.03.24 17:38
    솔메거사님, 쑥된장국을 드셨다니 둘 다
    한꺼번에 해결하셨군요.
    그 향그런 내음에 오장이 청량해지셨다니
    그 또한 봄의 환호입니다.
  • ?
    섬호정 2007.08.02 05:16
    요즘 시대엔 우리 옛 풍속 들을 한없이 그리워 하고 있어 그 곳들을 되찾고 느끼는 삶을 선호하니, 이미 이글을 쓰시던 몇해전 여산 선생님의 선각적인 관심에 다시 감명을 받습니다
    굴뚝에 흰 연기 오르고, 쑥 된장국 끓여 먹는 일상을
    어디에서라도 해보고 싶네요
    먹거리는 외국에서도 해 봅니다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 '지리산 일기'(1) 1 최화수 2003.02.14 3424
55 '지리산 일기'(2) 2 최화수 2003.02.18 1889
54 '지리산 일기'(3) 1 최화수 2003.02.19 1623
53 '지리산 일기'(4) 2 최화수 2003.02.23 2051
52 '지리산 일기'(5) 1 최화수 2003.02.24 1701
51 '지리산 일기'(6) 최화수 2003.02.26 1677
50 '지리산 일기'(7) 최화수 2003.03.05 1551
49 '지리산 일기'(8) 1 최화수 2003.03.07 1663
48 '지리산 일기'(9) 6 최화수 2003.03.17 1603
47 '지리산 일기'(10) 7 최화수 2003.03.18 1755
46 '지리산 일기'(11) 3 최화수 2003.03.19 1274
45 '지리산 일기'(12) 1 최화수 2003.03.20 829
44 '지리산 일기'(13) 4 최화수 2003.03.21 945
» '지리산 일기'(14) 3 최화수 2003.03.23 791
42 '지리산 일기'(15) 4 최화수 2003.03.24 813
41 '지리산 일기'(16) 6 최화수 2003.03.25 846
40 '지리산 일기'(17) 3 최화수 2003.03.26 744
39 '지리산 일기'(18) 3 최화수 2003.03.28 730
38 '지리산 일기'(19) 4 최화수 2003.03.31 808
37 '지리산 일기'(20) 1 최화수 2003.04.02 87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Next
/ 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