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지리마당>추억의지리산,사랑의지리산(최화수)

최화수 프로필 [최화수 작가 프로필]
조회 수 140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3> 쌍계별장의 할머니(2)

신혼여행길에 쌍계별장을 찾았지만, 우리는 등산복 차림이었다. 지리산 여로를 소개해준 선배 박아무개가 등산복 차림을 권했었고, 나 역시 등산복이 자연스러울 것같았다. 여행가방 대신 배낭을 메고, 더구나 사전 전화 한 통 없이 무턱대고 찾았는데도 쌍계별장 할머니는 마치 고향집을 찾은 자식을 대하듯 따뜻하게 맞아주었다.

할머니는 우리에게 8폭 꽃병풍을 두른 서쪽 별채의 큰 방을 내주었고, 가마솥 가득 물을 데워 얼굴도 씻고 발도 닦으라고 했다. 그리고 상다리가 부러질 정도로 산해진미로 그득한 밥상을 정성껏 차려주었다. 처음 보는 젊은 우리에게 어떻게 그런 칙사대접을 할 수 있었을까? 그것은 지금까지도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같기만하다.

장작불 군불로 방바닥이 펄펄 끓는데도 구석구석 손을 대보며 따뜻한가를 확인했고, 비단금침을 내주었다. 신혼여행이란 말은 입밖에 꺼내지도 않았는데, 우리는 정말 신혼부부의 최고최대 환대를 받았다. 할머니가 어떻게 말을 곱고 인정있게 하는지 나는 다음날 아침 불일폭포에 오를 계획도 잊어먹고 뜰에서 정겨운 얘기를 나누었다.

당시 쌍계별장에는 고시공부를 하는 듯한 사람이 몇명 있었다. 이곳에서 공부하는 젊은이들은 할머니를 닮아서인지 모두가 처음 대하는 우리에게 친절했다. 아내가 카메라로 나의 사진을 찍으려고 하자 굳이 자신들이 찍어주겠다며 끝까지 따라다니며 사진을 찍어주었다. 나중에 보니 모조리 실패작으로 사진이 한 장도 나오지 않았다.

박아무개는 나에게 불일폭포를 찾은 뒤에는 칠불암과 연곡사, 화엄사, 천은사 등을 찾아보라고 했다. 하지만 우리는 2박3일이 됐지만, 겨우 쌍계사 한 곳밖에 들리지 못했다. 부산까지 돌아가는 시간이 걱정되어 다른 모든 것은 포기하고 쌍계별장에서 발길을 돌려야 했다. 쌍계사도 쌍계별장과 붙어 있어 겨우 둘러볼 수 있었던 것이다.

계산을 치르자고 하니 할머니는 뜻밖의 말씀을 했다. "학생이 무슨 돈이 있겠냐. 돈 안 받아도 되니 그냥 가요!" 나는 너무 놀라 그럴 수는 없다고 맞섰다. "저엉 그러면 집에 갈 여비를 빼고 남는 돈이 있다면 줘요." 할머니는 끝까지 숙식비가 얼마라고 말하지 않았다. 그리고 내가 건넨 돈의 절반 이상을 기어이 되돌려주는 것이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 최화수 2002.09.08 3586
99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2) 최화수 2002.09.08 1916
98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3) 최화수 2002.09.08 1705
97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4) 최화수 2002.09.08 1562
96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5) 최화수 2002.09.08 1542
95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6) 최화수 2002.09.08 1475
»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7) 최화수 2002.09.08 1400
93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8) 최화수 2002.09.08 1554
92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9) 최화수 2002.09.08 1600
91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0) 최화수 2002.09.08 1829
90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1) 최화수 2002.09.08 1290
89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2) 최화수 2002.09.08 1084
88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3) 최화수 2002.09.08 956
87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4) 최화수 2002.09.08 929
86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5) 최화수 2002.09.08 854
85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6) 최화수 2002.09.08 898
84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7) 최화수 2002.09.08 847
83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8) 최화수 2002.09.08 816
82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19) 최화수 2002.09.08 824
81 '추억의 지리산, 사랑의 지리산'(20) 최화수 2002.09.08 84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