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섬진나루>두레네사랑방

2004.02.07 21:00

이레의 생일날

조회 수 501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오늘은 이레의 생일입니다.
아침부터 이레가 일찍 일어나 영어공부를 하고 있습니다.
저와 두레엄마는 "재 불쌍하네 생일인데도 공부하고..."
점심쯤 되니 이레가 짜증을 은근히 냅니다.
생일인데 왜 아무런 변화도 없냐는 시위겠지요.^^
모른척 하던 두레엄마가
저녁나절 열심히 돈까스를 튀기기 시작했습니다.

얼레!
그런데 두레가 제 생일처럼 더 신나 노래를 부르는게 아닙니까

이레에게는 중학생을 위한 필수 고전음악테이프를 선물했습니다.삼촌(민서아빠)이 치킨을 사주고 이모(민서엄마)가 용돈도 주고...
지금 지 방에서 좋다고 듣고 있네요.
  • ?
    하해 2004.02.09 03:35
    이레는 무지무지 좋겠다. 생일 축하해요~~ ^^
  • ?
    솔메 2004.02.09 12:11
    이레도 정월목배(전라북도 방언 ; 정월에 태어나 나이달수를 꽉채워 먹은 사람=반대말은 '에먼살 먹다')로구나..나도 그렇단다! 이레야!!
    중학공부-영어공부 잘 하거라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1 메일보냈습니다. 1 file 희망 2004.03.23 339
390 민서아빠의 액땜 2 두레네집 2004.03.14 491
389 100년만에 온 눈이라는데 3 두레네집 2004.03.06 601
388 다녀오는 여행에 대하여 2 두레네집 2004.02.29 401
387 2월 26일 지금 여기는 피아골 두레네집 2004.02.26 441
386 헷갈리는 두레엄마 3 두레네집 2004.02.25 456
385 매화꽃이 피었습니다.^^ 1 file 김지운 2004.02.23 370
384 봄날 오후엔 우리집 개 발이 부러웠다. 두레네집 2004.02.18 385
383 맡아논 일등이야 우습지 뭐! 3 두레네집 2004.02.17 413
382 두레의 허무한 발렌타인 데이 1 두레네집 2004.02.14 451
381 국자만 홀랑 태워먹고 1 두레네집 2004.02.13 612
380 스크린으로만 떼는 눈꼽 1 두레네집 2004.02.12 386
379 두레의 개학날 아침 2 두레네집 2004.02.09 376
» 이레의 생일날 2 두레네집 2004.02.07 501
377 두레의 튼튼한 동아줄 1 두레네집 2004.02.04 391
376 산너머 남촌에는 봄이 왔다길래... 2 file 웃는사람 2004.02.01 447
375 이레의 영어공부 "섬티메" 2 두레네집 2004.01.29 440
374 이제서야... 1 선우옥순 2004.01.28 373
373 대땅 추운 추풍령입니다. 2 두레네집 2004.01.27 417
372 아직은 따뜻한 추풍령입니다. 1 두레네집 2004.01.10 41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 2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