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삶의추억

2006.03.15 10:59

인생

조회 수 1866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지내놓고 보면 인생은 아름다운 꿈이었다.
그것은 피었다가 소리없이 봄밤에 진 배꽃의 낙하였다.
애수와 그리움 싣고 달빛 아래 떨어진 환상이었다.

끝내 애태우고 가버린 첫사랑의 소녀.
철학을 즐기던 대학시절.
어렵던 취직.
펜을 꺽고 나온 신문기자 생활.
이문동 전셋집에서 아름다운 아내 고생시키던 일.
아픈 딸애 병원비 걱정하던 초라한 호주머니.
출세한 친구의 오만.
진급은 연기되고 떨어져 나가던 친구들.

대략 이런 스토리로 나의 강물은 흘러갔다.
그러는새 내 청춘은 끝났고,인생의 희노애락은,내 내부에서 영글었다.
나는 좀은 인간다운 체험을 지닌 중년으로 변했고,그래서 좀은 안심되던 것이다.
소설로 치면 웅대한 스펙타클도 없고,감동할만한 사연도 없다.
그러나 좀은 다정다감하고,좀은 겸손과 분수도 터득한 것이다.

종교도 神도 없이 그 황량한 사막길을 잘도 건너온 것이라 생각하려한다.  
한가지도 성공해본 적 없고,잘한 적 없어,오히려 중용만 살아온 것이 대견하다.
    
하나도 남보다 띄어난 구석없이 살기가 어디 쉬운가?
그런데 나는 기특하게도 그렇게 살아왔다.

돈도 별로 없고,친구도 많지않고,자식도 둘 뿐이다.
거실에서 난초를 키워봤지만,꽃을 본 적이 드물다.
한강에서 낚시도 해봤지만,강준치 한 마리 제대로 올린 적 없다.
글을 써봤지만,작가도 아니다.
그림을 그려봤지만,전시회를 연 적도 없다.
산을 타봤지만,항상 뒤처진다.
노래방 가선 한곡조 불렀지만,무대에 서본 적 없다.
불경도 읽지만,절에는 가지 않는다.
작은 회사 임원도 했지만,일치감치 끝났다.
집 마당에 고추와 상치 두어포기 심어먹는 것이 취미이고,덤덤히 산다.

진주 우리집에 평범한 감나무가 하나 있었다.
나무가 거창하지도 않았고,감이 특별한 것도 아닌,평범 그대로의 나무였다.
그러나 해마다 하얀 감꽃이 피고,홍시가 익고,낙엽이 붉어,타향살이 하며,얼마나 자주 그 감나무를 그리워해왔던가?

그 감나무마냥 나도 살고싶다.
정다운 사람 몇이 그리워해주면 되는 것 아닌가?
인생을 부피로 평가할 필요가 있는가?

스님들은 가진 것을 줄이는 연습도 한다.
고향의 감나무처럼 나는 만년에 달콤한 홍시나 몇 개 달고싶을 뿐이다.
노자 가라사대,‘유한한 인생이 무한한 욕망을 따라가는 것이야말로 위태롭다’고 하였다.



  • ?
    부도옹 2006.03.15 13:30
    질곡의 인생이든, 평범한 생이든 지난날을 더듬으면 모두
    멋진 장편의 '대하소설'일 것입니다.
    이미 삼십대 초반에 노후를 걱정하게 된다는 세태가 버겁지만
    그래도 평범한 삶과 꿈을 위해서 부지런히 살아야겠습니다.
    환절기 건강하십시오. ^^*
  • ?
    월엽 2006.05.06 10:47
    그 무엇보다 아름답습니다.
    건강하십시오...
  • ?
    섬호정 2007.03.03 19:53
    감나무! 초여름날 새벽엔 하얀 감곷이 마당을 수놓아주고
    가을엔 븕은 감이 주렁주렁 달려 입 속을 달콤하게 위를 든든하게 허기마져 채워주던 감나무는, 우리네 남도 집집마다 마당 지킴이 처럼들 서 있었지요 여름날의 감똘개가 지천이기도 하며...
    서울에서 내집을 마련할적에 감나무가 우뚝 서있는 신사동 그 집이
    제 마음의 친정처럼 느껴졌습니다
    담장 넘어 동국대학원 총장님 마당 장독위에 우리집 감은 자주 붉은 감을 스스로 보시도 해서 이웃이 더욱 정다웁기도 했습니다 하~~
    감나무의 추억 일바셔 주시니 고맙습니다 합장~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삶의 추억 운영자 2004.07.21 1666
37 지리산이 생각나는... 1 gunners 2011.05.26 471
36 판소리 춘향가 3 김현거사 2006.10.02 2054
35 물 따라 바람 따라 2 김현거사 2006.05.24 1732
34 음악 2 김현거사 2006.05.16 2190
» 인생 3 김현거사 2006.03.15 1866
32 명창 안숙선의 소리 세계 2 김현거사 2005.11.04 1788
31 촌사람 북경유람기 3 강미성 2005.08.24 1538
30 동침하는날 새벽에~ 섬호정 2005.08.23 1502
29 연극 혼자서 보는 날 7 섬호정 2005.02.25 1871
28 [re] 연극 속으로: 사랑을 사르다 2 도명 2005.03.02 1668
27 삶, 덴버의 추억 일바시기 3 섬호정 2005.02.04 1663
26 설악에 얽힌 추억 5 김수훈 2005.02.02 1771
25 청량산의 추억 5 file 김수훈 2005.01.17 1944
24 추억의 교정 가을 운동회 8 섬호정 2005.01.09 2081
23 옛동산에 올라 5 섬호정 2004.12.31 1933
22 청담스님 5 김현거사 2004.12.09 2194
21 [re] 청담스님 법향... 섬호정 2004.12.30 1182
20 백석현 이야기 4 김현거사 2004.12.06 1489
19 덴버 레드락 파크의 '적색 크라운 스톤' 7 섬호정 2004.12.02 174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