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지리산산행기

2008.09.04 20:12

구름속을 걷다!

조회 수 2606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구름속을 걷다! o 산행일 - 2008. 8월31일 오후 3시30분~ 9월1일 오전 10시 30분 o 어디로 -거림-음양수-세석-촛대봉-거림 o 누구랑 - 슬기난 형님과. 고향 벌초 후 귀경전쟁을 피하여 지리속으로 유영을 시작한다. 0단 직원의 인사를 뒤로하며 쉬엄쉬엄 거림에서 시작한 산행, 뜸한 내리막길의 인적뿐 일요일 오후 오름길을 걷는 사람은 전무하다. 천팔교 지나 계곡으로 내려서 무심히 흐르는 계곡 물소리에 흐르는 땀 씻으며 잠시 여유를 부려본다. 잠시 후 나타나는 북해도교에서 좌측으로 살짝 돌아 음양수 가는 길로 들어서서 계곡을 건너야 할 것을 무엇에 홀린 듯 올라서다가 백, 계곡을 건너 옛길을 따른다. 인적이 드문 탓인지 길가에 쳐놓은 거미줄이 끈질기게 얼굴에 달라붙어 귀찮음을 더해주고 다시 계곡을 건너갔다가 잠시 오르다 건너오며 물소리를 뒤로하며 왼쪽 사면으로 오른다. 무성한 산죽지대를 간간히 통과하며 지계곡을 두어 번 건너고 나서 사면을 오르니 입구에 나무를 잘라 길 막아놓은 남부능선 길에 올라선다, 음양수에서 내려다본 삼신봉쪽, 구름이 넘나들고,,, 능선 길옆에는 어느덧 가을이 온 것을 알리는 구절초가 피어 반기고 있고 음양수 샘물에 땀 씻으려 손을 담그니 시려오는 차가움에 화들짝 놀란다. 지난번 지리 남북 종주시에 한가로이 시간을 보내던 추억에 잠겨보며 시원한 샘물 한 모금 마시고 발전기 소리 들리는 세석대피소에 오르니 삽시간에 몰려든 구름에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다. 세석 대피소 한가로운 저녁을 마칠 즈음 순천서 오신 반가운 분들이 들이닥친다. 새재마을에서 지리종주를 시작하신 일행들이다. 푸짐한 먹거리 앞에 놓고 정담을 나누다 텅 빈 대피소에서 벌초에다가 산행 후 피로한 몸을 눕힌다. 촛대봉에서,,,, 날씨 여부에 따라 산행 길을 잡으려 고민인데 자욱한 운해에 조망도 없어 그냥 거림으로 내려서려다가 그래도 미진한 아쉬움에 촛대봉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부는 바람에 한치 앞도 잘 보이지 않아 살그머니 촛대봉 돌아 능선 길을 따라 내려서니 지천에 피어 고운 자태를 자랑하는 천상화원에 눈길을 주며 잠시 머무른다. 촛대봉아래 능선길옆에 핀 야생화 비가 온다는 예보가 있었지만 아직 비는 내리지 않고 길가 산죽과 잡목에 맺힌 물방울에 옷이 젖어들어 등선화 바닥이 질척거리는 게 싫어 비옷을 꺼낸다. 바로 코앞도 분간하기 어려운 운해 속을 걷자니 청학연못도 들려보고 촛대봉 능선 길을 이어 내려서려던 계획이 어리바리 뒤틀어진다. 불쑥 나타난 장군봉 넘는 길도 우회로를 따르다보니 지나치고 급경사 내리막 내려서다가 능선 길을 찾아 잠시 내려서다가 촛대봉 능선 가는 길을 지나버리고 도장골로 내려서고 만다. 오래 전 오름길에 분명해 보였던 갈림길이 구름 속에 숨어 버렸는지 어찌 눈에 안 보였는지 괜히 구름 탓을 해본다. 어두컴컴한 숲속 내리막길을 이어 물소리 들리는 촛대봉골을 만나고 잠시 후 작은 지계곡 합수부에서 배낭내리고 휴식을 취한다. 기억은 믿을게 못되는지 오름길과 내림 길의 감각이 완전히 틀리다. 짧은 거리였다고 생각되는 길이 길게 이어져 머리속을 혼란에 빠트려 길가에 있는 와룡폭포도 지나치고 계곡을 건넌 기억이 없는데 잠시 계곡을 건너 길이 이어지다가 다시 건너온다. 여전히 자욱한 구름에 답답한 마음, 시원하게 흐르는 도장골 물소리에 떠내려 보내고 계곡을 건너는 너럭바위에서 한동안 시간을 보내다 산길을 따라 내려서 길상암 금줄을 조심스레 넘어 산행을 마감한다. 다음에 단풍 드는 날 다시 길 찾아 다녀와야 할 것 같다^^* ♪ Ocean Fly - Guido Negraszus
  • ?
    그.저. 2008.09.04 21:33
    이제 가을님이 오시겠네요.^^*
  • ?
    능선샘 2008.09.05 00:30
    촛대봉 아래 야생화... 음악... 내일 밤 떠나라하네요. 감사합니다.^^
  • ?
    선경 2008.09.05 00:36
    산안개속 어렴풋이 옛추억을 따라 여행하듯~~
    어여쁜야생화~~한폭의 수채화이네요
    저멀리서 가을이 손짓하는군요~~~슬기난님

    능선샘님 상쾌하게 잘다녀 오세요^^*
  • ?
    진로 2008.09.05 09:48
    사진은 분위기가 확 달라졌는데 어째 와룡을 놓치셨데유 슬기난님.
    낮에 다니셔서 그런가요?...ㅋㅋ
    어찌해서 똑같은 카메라에 같은 렌즈인데 이렇게 달라지죠...꺄우뚱
  • ?
    이안 2008.09.05 13:39
    촛대봉 아래 꽃밭이 대단합니다.
    눈에 익은 북해도교와 오랫만에 세석산장의 지붕도 보여주시고^^
    후기가 식기 전에 또 다니러 가신다니.. 그냥 부럽다는 말밖에
    못합니다.
  • ?
    쉴만한 물가 2008.09.05 14:14
    세석의 야생화가 발길을 재촉하게 합니다. 너무 아름다운 사진들이
    좋은 가을을 기다리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 ?
    슬기난 2008.09.05 23:08
    그냥저냥님,
    벌써 가을이 와 있었습니다.^^*
    능선샘님,
    또 한 같이 합니다만,,시간이 어찌 될지,,,
    선경님,
    운해속에 산길만 보고 걸은 산행이었습니다.
    진로님,
    데세랄 하나 장만 해보심이,,,,ㅎㅎㅎ
    이안님,
    마음을 편안하게 가지시고 얼른 건강하시어
    바람처럼 획 하니 다녀오시기를 빕니다.
    쉴만한 물가님,
    강인한 체력과 정신력으로 지리종주 멋지게
    마무리 하시기 바랍니다!
  • ?
    gilinbong 2008.09.06 07:17
    숨가쁜 4차원 동행에 헐레벌떡 !.
    언제나 처럼 힘들었지만, 즐겁고 상쾌한 동행이었습니다.
  • ?
    하해 2008.09.07 23:51
    늘 그리운 지리산.
    그러나 왠지 자꾸 멀어지고 잊혀져가는 듯해 서운한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
    오늘 산행기속 슬기난님과 지리에 동행해 봅니다.
  • ?
    지젤 2008.09.08 12:50
    흐르는 계류가 몽롱하게 표현된 것은 특별한 기술이 필요한가요????
    야생화가 정말 상큼합니다.
  • ?
    슬기난 2008.09.08 21:08
    gilinbong님,
    운해속의 몽환적인 분위기였습니다만 어찌
    마음이 안정적이지 못하여 어슬픈 산행이 되고
    말았습니다. 아쉽게도,,,

    하해님,
    언제나 그 자리를 지키고 있기에 다음에
    다시 반가운 해후의 날이 오겠지요!
    항상 감사하고 있습니다^^*

    지젤님,
    처음으로 소통의 기회를 가져봅니다.
    우선 반갑다는 인사드립니다.
    특별한 기술은 아니고 셔터 속도를 늦추면
    됩니다. 삼각대가 필수이겠지요.
    촛대봉 아래 야생화밭이 아직 눈에 아른거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리산 산행기, 느낌글, 답사글을 올려주세요. 운영자 2002.05.22 8261
» 구름속을 걷다! 11 슬기난 2008.09.04 2606
1019 [까마귀가 왔다 갔다하며 다 먹지요] 4 프록켄타 2008.08.20 2812
1018 나 떠나려고,,,,휴가니까 (한신계곡>영신대>거림) 6 眞露 2008.08.06 3419
1017 [고른다고 고른 코스인데...] 2 프록켄타 2008.07.30 2562
1016 [엥...? 쉬운 계곡에 속한다고요?] 4 프록켄타 2008.07.23 2743
1015 지리산거북종주(6/6~6/8)2부 1 창조사업 2008.07.19 2513
1014 지리산거북종주(6/6~6/8)1부 2 창조사업 2008.07.19 3504
1013 얼떨결에 한 지리 당일종주! 10 슬기난 2008.07.18 3034
1012 ["멀쩡한 길 놔두고 멀라그리가요!!!] 8 프록켄타 2008.07.09 2769
1011 조개골에서의 편린(片鱗 )들 8 眞露 2008.07.08 2222
1010 텐트는 무겁고 물은 샜다더라 _ 제암산 산행 7 file 해연 2008.07.07 2824
1009 소떼들 사이로 (개선골>영원령>삼정산>실상사) 5 file 眞露 2008.06.10 2320
1008 [반야중봉 묘의 비밀] 3 프록켄타 2008.06.09 2472
1007 2박3일 종주 7 file 가보자 2008.06.07 3180
1006 지리산 남북종주, 두번째 이야기! 15 슬기난 2008.06.05 3473
1005 [짝퉁 테스트] 2 프록켄타 2008.06.03 2901
1004 [표지판과 표지기가 사라진 칠선] 4 프록켄타 2008.05.26 2532
1003 [정상이 이사 간 왕시루봉] 6 프록켄타 2008.05.20 2722
1002 天上花園遊覽記(3) 4 슬기난 2008.05.15 2572
1001 [서부계주종주] 2 프록켄타 2008.05.14 286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58 Next
/ 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