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20.09.13 02:16

꽁초바위 추억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마 2005년 8월 말 여인 님과 아낙네 님께서 청소산행 하실 때인가 보다.

김수훈 님, 진로 님, 저 그리 지원에 나섰었다.
목장길 내려다보이는 꽁초바위에 올랐을 때,
주변은 구름에 막혀 마치 아늑한 사랑방 같았다.
배낭 내려놓고 땀 식히면서 우린 저리 행복한 시간을 보냈었지...
왜 그런지는 몰라도, 구도나 색감, 표정, 쉼이 주는 편안한 자세 때문일까?... 
진로 님께서 찍었는데,
아직 저보다 평화스런, 아름다운 사진은 없는 것 같다. 내겐... <2014.8월 작성>

 

 

2020.9.13 다시 쓰다

 

구름으로 둘러싸인 아늑한 분위기,

소곤거리는 말소리도 선명할 것 같다.

사진 속 인물들 시선이 다양하고

맑은 미소와 어울려 색감도 너무나 묘하게 평화스럽다.

바위에 턱 걸터앉은 늘어진 자세들, 흐트려진 옷매무새... 

쉼의 행복이 가득하다.

그래서 이리 세월 흘러도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드는 것일까...

근데 이내 그리움이 몰려드는 것은

저 순간 그 시간들을 더 귀하게 보듬어안지 못한 회환을

애써 회피하며 감추려 했기 때문일까...

 

 

 

 

 

  • ?
    오해봉 2020.09.15 06:49
    참으로 반가운 사진이네
    지금도 저곳을 지날때는
    그리운 자네들이 떠오른다네
    15년전 저 사진속의
    김수훈님은 이천으로 이사가시고
    ofof.net 에서 제일로 예뻣던
    아낙네S는 해남으로 시집갔다데
    아름다운 얄루님네 동훈이가 중학생이 되었고
    지리산 최고의 고수이신
    청학동 다오실 성락건님은
    거의 반신불수로 진주에서 투병중 이시라네
    (의사인 중봉님께서 물심양면으로 지원하고)
    정진원님은 순천에서 수예공방을 하면서
    시민단체 활동을 한다고하네
    ofof.net 을 순천으로 언제한번 초대한다고 하드만
    10수년전 솔메거사님이 부안으로 초대했듯이
    금년 2월초에 단성을 지난면서
    끼득이님께 안부전화 드렸더니
    한이가 벌써 대체근무로 군복무중 이라데
    우리 코로나가 잠잠 해지면 교통편이좋은
    백무동 야영장에서 한번씩 만났으면 좋겠네 .
  • ?
    허허바다 2020.09.15 08:29
    정이 넘쳐 흐르시는 오해봉 님, 항상 건강하시지요? ^^*
  • ?
    하해 2020.09.16 09:32
    오브넷 추억 소환하셨네요.
    그래도 여전히 옛 사진이 있으니 얼마나 다행인지요?
    모두 잘 계시겠지요...
  • ?
    허허바다 2020.09.16 19:15
    바이러스에 대부분 소실되고 다른 곳에 올린 것 몇을 내려받은 것입니다. 에효...
    무소식이 희소식이라 했으니 다들 잘 계실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91 KBS 인간극장 1 오해봉 2020.10.12
6290 가을 해는 서산으로 넘어가는데... 5 file 허허바다 2020.09.22
6289 왜 풀을 안 베시오? 쯔... 4 file 허허바다 2020.09.14
» 꽁초바위 추억 4 허허바다 2020.09.13
6287 2005년 지리에서 3 허허바다 2020.09.12
6286 호우경보 1 file 청솔지기 2020.07.29
6285 내변산 신선봉에서.... 1 file 청솔지기 2020.04.29
6284 고군산군도 2 file 청솔지기 2020.03.29
6283 사랑방 대문간에도 화사한 봄이.... 2 청솔지기 2020.03.03
6282 이르게 도착하는 봄 3 file 청솔지기 2020.02.26
6281 월출산을 바라보며 2 file 도지 2020.02.09
6280 설국을 기다리다가.... 1 file 청솔지기 2020.01.13
6279 한해를 보내며 5 file 선경 2019.12.28
6278 축 성탄 2 청솔지기 2019.12.24
6277 강진에서 3 file 도지 2019.12.15
6276 모험 1 file 도지 2019.12.04
6275 오도재에서 1 file 도지 2019.12.03
6274 자장 소스 1 도지 2019.11.29
6273 여명 1 도지 2019.11.26
6272 무르익는 가을 보태기 7 file 자유부인 2019.10.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5 Next
/ 31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