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19.12.04 00:23

모험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aa4.jpg

 

난 직업 타일 공이 아니다.

직업으로 하는 이와 그렇지 않은 이의 구분은

숙련도와 예기치 않은 상황에서의 대처를 위한 경험일 것이다.

 

즉, 생전 처음 타일에 손대는 나에게도 

타일 공사는 시도조차 못할 정도의 일은 아닌 것이다.

다만, 해 보겠다는 모험심과 그것을 실행할 용기가 있느냐에 달린 문제일 것이다.

물론 처음 하는 것이니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

 

실패하면 많은 손실을 불러올 이 모험은

그렇다 해도 내가 혹 할 만큼 멋있는 육가를 설치할

충분한 가치가 있는 일이다. 

고급 황동 트랩은 물이 내려가면 무게에 의해 열리고 

물이 빠지면 스프링의 힘에 의해 닫히는 것이다.

그래서 바람, 냄새, 벌레가 차단된다.

게다가 저 디자인이 덤덤한 사람의 마음까지 어지럽게 하는데 

어찌 혹 하지 않을 수 있는가!

 

물론 지갑은 좀 얇아진다. 

 

 

  • ?
    하해 2019.12.04 14:34
    DIY 하는 분들을 보면 참 부럽습니다.
    관심과 끈기가 있어야 시도라도 해볼텐데요. 직접 땀흘리는 만큼 보람있겠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80 설국을 기다리다가.... 1 file 청솔지기 2020.01.13
6279 한해를 보내며 5 file 선경 2019.12.28
6278 축 성탄 2 청솔지기 2019.12.24
6277 강진에서 3 file 도지 2019.12.15
» 모험 1 file 도지 2019.12.04
6275 오도재에서 1 file 도지 2019.12.03
6274 자장 소스 1 도지 2019.11.29
6273 여명 1 도지 2019.11.26
6272 무르익는 가을 보태기 7 file 자유부인 2019.10.24
6271 무르익는 가을 4 file 청솔지기 2019.10.22
6270 한가위연휴도 지나가고... 2 file 청솔지기 2019.09.16
6269 관광버스에서 춤추고 노래하고.... 3 팔용산 2019.09.02
6268 오랫만에 8 file 자유부인 2019.07.22
6267 푸르른 하늘 1 file 청솔지기 2019.05.07
6266 호남철도가 1 file 청솔지기 2019.04.04
6265 오브넷 대문, 1 청솔지기 2019.03.04
6264 송구영신 4 file 청솔지기 2019.02.02
6263 난초의 미덕 6 file 슬기난 2018.12.19
6262 선자령 일출을 보자 하였더니,,, 1 슬기난 2018.12.17
6261 덕유산 상고대 2 file 슬기난 2018.12.08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