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19.11.26 01:20

여명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옅은 빛이 검은 하늘을 적시는 시간,

지리는 마치 실루엣인 양 그 형태를 드러내고 있다.

오늘도 천왕봉 위엔 플래시 불빛이 춤을 추고 있고

부러움과 아쉬움과 그 그리움에

찬 공기에 얼어버린 망부석이 되고 만다. 

 

  • ?
    하해 2019.11.27 13:55

    천왕일출을 본 지가 오래되었네요. 새벽녘에 산정을 오르던 그 설레임이 떠오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76 모험 1 newfile 도지 2019.12.04
6275 오도재에서 1 file 도지 2019.12.03
6274 자장 소스 1 도지 2019.11.29
» 여명 1 도지 2019.11.26
6272 무르익는 가을 보태기 7 file 자유부인 2019.10.24
6271 무르익는 가을 4 file 청솔지기 2019.10.22
6270 한가위연휴도 지나가고... 2 file 청솔지기 2019.09.16
6269 관광버스에서 춤추고 노래하고.... 3 팔용산 2019.09.02
6268 오랫만에 8 file 자유부인 2019.07.22
6267 푸르른 하늘 1 file 청솔지기 2019.05.07
6266 호남철도가 1 file 청솔지기 2019.04.04
6265 오브넷 대문, 1 청솔지기 2019.03.04
6264 송구영신 4 file 청솔지기 2019.02.02
6263 난초의 미덕 6 file 슬기난 2018.12.19
6262 선자령 일출을 보자 하였더니,,, 1 슬기난 2018.12.17
6261 덕유산 상고대 2 file 슬기난 2018.12.08
6260 내팔 세르파 2 오해봉 2018.10.19
6259 가을이 깊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8.10.10
6258 이상한 인삿말들 3 김수훈 2018.09.04
6257 해변 1 file 청솔지기 2018.08.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