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2018.12.08 18:28

덕유산 상고대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전 날 오리무중의 혼돈속에 덕유산 산신령님이 심심 하셨는지 밤사이 환상적인 상고대를 연출하셨다.

아래에서 올려다 볼때 하얗게 보이길래 햇살에 다 녹아 없어질까 허위허위 올라보니 

추운 날씨에 환상적인 모습을 간직하고 반겨준다.

생각지도 않은 장관에 눈 호강을 하며 세찬 바람에 귀가 시린줄도 모르고 발아래 세상을 

내려다보는 호사를 누리고 온 날!

 

 

 

995C7F3A5C0B873001C8A0

 

 

 

 

 

99BF0C3A5C0B87300D28C5

 

 

 

 

 

99F3F13A5C0B8731038673

 

 

 

 

 

 

 

997AF33A5C0B873216C476

 

 

 

 

 

 

992B94405C0B87330F1771

 

 

 

 

 

994F09405C0B873317C3FC

 

 

 

 

 

 

 

995245405C0B87340E7EFA

 

 

 

 

 

 

998A7A405C0B8735152873

 

 

 

 

996ACE405C0B8735164FEF

 

 

 

 

 

99888E345C0B87360D54A8

 

 

 

 

9949FE345C0B8736186978

 

 

 

 

99F330345C0B87361BB5C9

 

 

 

 

995EE1345C0B8737171BF8

 

 

 

 

99CEC9345C0B87371C0550

 

 

 

 

 

 

99E2413F5C0B873811EE55

 

 

 

 

 

99F5823F5C0B873819B57A

                                                                               향적봉 가는 길에,,,,

 

 

 

 

992C3F3F5C0B8738177F83

                                                                      저만큼 아래 설천봉이 보이고,,,

 

 

 

9974973F5C0B87390CE56A

                                                                 향적봉 아래 바위틈에도 상고대는 피어나고,,

 

 

 

 

 

99C28C3F5C0B873A1B21EC

 

                                                           환상적인 상고대에 떨어질줄 모르는 발걸음이여,,,,

 

 

9939FB335C0B873A118A31

 

 

 

 

 

 

 

99A9C5335C0B873B163853

 

 

 

 

999F5C365C0B873C104002

 

 

 

993F6C3C5C0B87F210B6CA

희미하게 보이는 지리 주능선

 

 

99F0373C5C0B87F30BA418

 

 

 

99EC47365C0B873D04BC26

 

적상산  양수댐 전망대에서 바라본 덕유산 향적봉 모습이 하얗게 보이고,,

 

 

보너스 -  지난 겨울 덕유산 하산길 오수자 굴에 피어난 얼음 종유석이 빚어낸 비너스

 

20180208_133838.jpg

 

 

 

 

 

 

  • ?
    오해봉 2018.12.10 23:51
    덕유산 반가운사진 잘 보았네
    그곳은 벌써 겨울이 깊어져 버렸네.
  • ?
    하해 2018.12.14 21:49
    날은 따뜻해보이는데 하얀 상고대가 피어났네요.
    며칠전에는 중부에 눈이 왔다길래 소백이라도 가볼까 했는데,
    게을러서 큰 일입니다. 슬기난님이 부럽고 또 부럽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67 지금 계림은.... 4 file 청솔지기 2019.03.04
6266 오브넷 대문, 1 청솔지기 2019.03.04
6265 송구영신 4 file 청솔지기 2019.02.02
6264 난초의 미덕 6 file 슬기난 2018.12.19
6263 선자령 일출을 보자 하였더니,,, 1 슬기난 2018.12.17
» 덕유산 상고대 2 file 슬기난 2018.12.08
6261 내팔 세르파 2 오해봉 2018.10.19
6260 가을이 깊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8.10.10
6259 이상한 인삿말들 3 김수훈 2018.09.04
6258 해변 1 file 청솔지기 2018.08.15
6257 백운동 계곡 3 file 청솔지기 2018.08.07
6256 대원사 계곡 2 file 청솔지기 2018.07.13
6255 보고 싶은 분 5 file 김수훈 2018.06.11
6254 치밭목대피소의 최근 모습 5 file 김수훈 2018.05.17
6253 청매 3 file 청솔지기 2018.03.28
6252 봄날 2 청솔지기 2018.03.21
6251 5 file 청솔지기 2018.03.07
6250 무술년에도... 2 file 청솔지기 2018.01.08
6249 설경 2 file 청솔지기 2017.12.26
6248 오 ! 자네 왔는가 ? 1 file 청솔지기 2017.11.15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