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사랑방이야기

누구나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세요.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예전에 무쇠난로에 솔방울로 난방을 하던 곳.

무지하게 춥고 눈보라가 날리던 겨울밤에 소주 한잔 나누던 상대방이 <달님>이었던 우연.

산장지기 <민병태>씨가 무뚝뚝한 경상도 사나이라고 여겼는데 알고보니 엄청 수다맨이었던 기억.

갑자기 지리에 들고 싶은 때 산장 예약이 어려우면 부담없이 찾아가던 곳.

 

그곳이 작년인가(재작년이던가?) 완전히 새단장을 하고 공단 직영으로 바뀌었지요.

그러면서 인터넷예약도 필수가 되었고요. 

 

5월 둘쨋주에 찾아 가 봤습니다.

 

20180510_124118.jpg

[ 터를 넓게 잡아서 이제는 중봉만 조금 지나도 잘 보입니다. ]

 

20180510_150605.jpg

[전체 전경을 잡으려고 했는데 나뭇가지에 가려 잘 안 보이네요.]

 

20180510_150700.jpg

[취사장 왼쪽으로 샘터 가는 길이고요,  그 오른쪽이 본건물입니다.] - 취사장 내부는 다른 곳과 비슷합니다.

 

20180510_150709.jpg

[본건물 앞에는 이렇게 야외탁자도 있습니다.]

 

20180510_150729.jpg

[그리고 오른쪽 끝에 화장실] - 2층 구조인 이유를 짐작해 보시길.

 

20180511_070544.jpg

[본건물 현관]

 

 안에 들어가면 작은 대기실이 있고 휴대폰 충전콘센트가 있습니다.

 숙소 내부는 3층 침상에 개인별로 칸막이가 머리부분만 돼 있는데 개인별 공간 폭이 다른 곳보다 상당히 넓었습니다.

 특이하게 침상 바닥에 매트리스 폭 정도로 전기매트가 깔려 있어서 바닥난방이 가능하고(관리실에서 제어)

 실내 전체를 데우는 온풍기는 너무 시끄러워서 웬만하면 차라리 안 켜는 게 더 나을 듯 했습니다.

 숙소 내부 사진을 깜박하고 안 찍었네요.

  • ?
    청솔지기 2018.05.17 20:22
    불편하고 촌스럽지만 아련한 추억이 깃든 그 곳,
    이름도 멋진 치밭목은
    현대화되고 면모가 일신되었지만
    마음의 고향으로 남은 추억은 아름답습니다.
    궁금한 그 곳 , 두루 잘 봤습니다.
  • ?
    선경 2018.05.18 16:25
    아스라히 추억속 정경을 떠올리며 세월의 흐름을 느껴봅니다
  • ?
    자유부인 2018.05.18 18:50
    하룻밤을 함께 지낸 사람이 몇명 되지 않던 어느 추운 겨울 아침
    민병태님께서 주신 따뜻한 녹차향이 아직도 생각납니다.
    5월이 가기전에 저 곳을 다녀와야겠어요. ^^
  • ?
    하해 2018.05.24 13:52
    생생한 현장 소식 감사드립니다^^
  • ?
    연하 2018.06.10 17:21
    야외 탁자에 앉아 쉬어가고 싶네요.
    소박한 치밭목 산장이 시간을 거슬러 아릿해집니다.
    지나고 돌아보니 참 소중하고 멋진 날들이었어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사진 업로드 2 하해 2016.07.01
공지 변경된 사이트 이용 안내입니다. 하해 2016.05.20
공지 해연님의『지리산 둘레길 걷기여행』출간! 9 하해 2009.07.01
공지 이 곳을 처음 방문하시는 분들께--필독 17 운영자 2008.07.19
6263 선자령 일출을 보자 하였더니,,, new 슬기난 2018.12.17
6262 덕유산 상고대 2 updatefile 슬기난 2018.12.08
6261 내팔 세르파 1 오해봉 2018.10.19
6260 가을이 깊어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8.10.10
6259 이상한 인삿말들 3 김수훈 2018.09.04
6258 해변 1 file 청솔지기 2018.08.15
6257 백운동 계곡 3 file 청솔지기 2018.08.07
6256 대원사 계곡 2 file 청솔지기 2018.07.13
6255 보고 싶은 분 5 file 김수훈 2018.06.11
» 치밭목대피소의 최근 모습 5 file 김수훈 2018.05.17
6253 청매 3 file 청솔지기 2018.03.28
6252 봄날 2 청솔지기 2018.03.21
6251 5 file 청솔지기 2018.03.07
6250 무술년에도... 2 file 청솔지기 2018.01.08
6249 설경 2 file 청솔지기 2017.12.26
6248 오 ! 자네 왔는가 ? 1 file 청솔지기 2017.11.15
6247 가을이 오고.. 또 갑니다. 1 file 청솔지기 2017.11.02
6246 이런 시가 있군요.... 1 file 청솔지기 2017.10.25
6245 가을은 무르익어가고 .... 1 file 청솔지기 2017.10.12
6244 고향역 3 오해봉 2017.09.3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14 Next
/ 31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