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지리산산행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구간 ; 위태마을 --> 지내재 --> 오율마을 --> 궁항마을 --> 양이터 --> 나본마을 --> 하동호수.

 

* 난이도 ; 상

 

* 개요 ;

 

경남 하동군 옥종면 위태리와 청암면 중이리의 하동호수를 잇는 길이다.

지금까지 코스는 낙동강 수계의 물길을 따라 걸어온 반면

지리산 남쪽에 위치한 이 구간은

섬진강 수계권으로 들어서는 지역이다.

 

지리산을 경계로 흐르는 물길이

북쪽은 낙동강이 되고 남쪽은 섬진강으로 흘러들고 있으니

산경표에서 

'물은 산을 넘지못하고 산은 물을 가르지 못한다'라고 했던가....

 

걸으면서 번갈아 만나는

울창한 대나무숲과 소나무숲 들이 이전과는 다르다.

대나무숲을 지나가는 서걱거리는 바람소리에 귀를 기울여보고 싶다.

 

그렇게 걷기를 3시간여,

전국에서 맑기로 으뜸인 산중의 호수 - 하동호를 만난다.

이 호수는 횡천면에서 청학동을 오르는 도로 옆에 자리하였고,

횡천강 본류를 가로막아 만든 제법 큰 산중호수.

긴 가뭄에 낮아진 수위를 보니 온 세상의  조갈이 느껴진다.

 

 

25382339595643D6134B63

                    위태마을의 참나무 그늘 정자.

 

 

224FE239595643D709A79F

 

247DF639595643D705CA83

 

2728DE39595643D831844D

                    불루베리 방조망.

 

 

23697B39595643D8224E19

                                   위태마을 뒷산을 치고 오르는  전형적인 산길.

 

 

2741E939595643D914DC63

 

24376439595643D90AE700

                    소나무향기 머금은 바람도 느껴가며.....

 

 

2429BE39595643DA1620A5

 

21089A37595643DA17667D

 

2178E437595643DB1090BD

 

246EB237595643DB0457C5

 

271EB237595643DC0B3914

                    소나무숲길.....

 

 

221D5E37595643DC01D3C4

 

267BCA37595643DD22067E

                     정겨운 대나무숲길.

 

 

24609837595643DD234A1B

 

 

2130E83C595643DE087D50

 

 

2347413C595643DE23C7D5

 

2304C63C595643DF0CDCAE

 

 

260E943C595643E0304303

 

2376FF3C595643E032FBA9

                    굵은 죽순이 솟아오르고....

 

2278F03C595643E1021D7F

 

2544CA3B595643E1069ADE

 

222D1F3B595643E208EF18

                                   오율마을 임도에서 옆산으로 치고 오르는 길....

 

 

2656B93B595643E30408AF

 

2419EC3B595643E428FD99

 

220A8B33595643E5262F80

                    활목(궁항)마을의 모정.

 

 

222B0933595643E5104D5E

                    수경재배하는 딸기농장.

 

 

27578233595643E632F5F4

                    궁항마을 원경.

 

 

224D5C33595643E6188C48

 

2405F233595643E70879A7

 

24658633595643E7324FD5

                    양이터재 적송그늘.

 

 

21261033595643E837DA87

 

21504D37595643E924B99B

 

2579C037595643E92286BB

                     어깨동무체 - 쇠귀 신영복 선생의 글.

 

 

272E6437595643EA3B1F48

 

23632037595643EB374CAA

 

22118F37595643EB20E788

 

2741B937595643EC1CE4B6

                    집중호우 시에 계곡길을 피하여 임도를 이용하라는 안내판.

 

 

22258E36595643EC14DC87

 

2669EB36595643ED29B772

 

262B2336595643ED147ED6

                    울창한 대숲길..

 

 

24139636595643EE01BE6B

                     인적이 드믄 중에  어쩌다가  걷는 사람도 만나고....

 

 

27262E36595643EE15FA2B

                    가믐속에 가늘게 흐르는 계곡수.

 

 

277CE236595643EF1772D5

 

25326836595643EF08403C

                     산수국.

 

 

24045A3C595644462A74EB

                     하동호수 옆, 나본마을로 내려가는 대숲길.

21773D3C5956444722F040

                     나본마을.

 

 

260AC73C595644471990A6

 

26538C3C59564448120699

                                   하동호수 변의 리조텔.

                                 

 

2206103C5956444833618D

                   가믐 속에 수위는 낮아졌고.... 하동호수.

 

 

212E073C5956444927B09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지리산 산행기, 느낌글, 답사글을 올려주세요. 운영자 2002.05.22 8192
» 지리산둘레길 걷기 ( 제10구간 ) (위태마을~하동호수 ) (11.2km/3시간 20분 ) update 청솔지기 2017.07.03 89
1154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9절_마지막2 나그네 2017.03.31 87
1153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8절_마지막 1 update 나그네 2017.03.21 89
1152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7절 나그네 2017.03.13 64
1151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종주기)_제3장 제6절 나그네 2017.03.03 66
1150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종주기)_제3장 제5절 나그네 2017.02.16 62
1149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4절 나그네 2017.02.10 53
1148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3절 나그네 2017.02.06 45
1147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1절 나그네 2017.01.19 52
1146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3장 제2절 1 file 나그네 2017.01.15 46
1145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 _ 백수5계명 나그네 2016.12.31 45
1144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제6절 나그네 2016.12.22 47
1143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제5절 2 나그네 2016.12.13 110
1142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제4절 나그네 2016.12.08 79
1141 지리산둘레길 걷기 ( 제9구간 ) ( 덕산~위태마을 ) (10.3km/3시간 ) 청솔지기 2016.11.30 103
1140 지리산둘레길 걷기 ( 제8구간 ) (운리~덕산 ) (13.3km/5시간30분 ) 2 청솔지기 2016.11.28 112
1139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 제2장 제3절 나그네 2016.11.24 75
1138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 제2장 제2절 나그네 2016.11.18 88
1137 그 때 그 이야기들(2002년부터) 1 나그네 2016.11.07 93
1136 백수라서 다행이다(둘레길 종주기)_제2장 1절 1 나그네 2016.11.07 116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8 Next
/ 5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