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사랑방>일상스튜디오

누구나 자유롭게, 일상 사진을 올릴 수 있습니다.
2016.05.26 00:27

트랙터 타고

댓글 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trac.jpg

 

 한두달 전 즈음에 '퇴계 녀던길'을 다녀왔습니다.

산허리를 돌아 트레킹해서 한 집만 살고 있는 육지 속의 섬 같은 벽지에 들렀습니다.

가을에 하얀 메밀꽃이 흐드러지게 핀다고 하는데 상상만으로도 아름답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맞은 편으로 당연히 길이 있는 줄만 알았는데, 도보길은 없고

시원하게 흐르는 기다란 물길이 가로막고 있더군요^^

마침, 주인장이 급히 출타하는 길에 만난 터라 운이 좋았네요.

도하를 위한 농장 주인장의 주 교통수단은, 커다란 바퀴가 달린 트랙터입니다. 자동차는 늘 건너편에 두고요.

물속이 울퉁불퉁 돌길이라 트랙터로 움직여야만 한답니다. 비가 쏟아지면 수량이 많아지고

물살도 가파르니 이마저도 힘들겠더군요. 많이 다녔는지 물 아래 어느 정도 자갈 길은 형성이 된것 같습니다.

주인장이 운전석에  탑승하고, 좌우 균형을 맞추기 위해 양쪽에 딱 한 명씩만 매달려야만 한다는데,

손님이었던 주인장의 여후배가 한 쪽에, 그럼,.. 후배녀석이랑 저하고 둘 중에 한 명은 포기해야.. ^^

동생 살려야죠.

그냥 철벅철벅 건너왔네요. ㅎㅎ

메밀꽃 필 무렵이 기대되네요.

 

  • ?
    진로 2016.05.26 08:53
    주인장이 일부러 그러신거 같습니다...ㅋ
    아직도 저런 곳이 남아 있네요.
    콘크리트 무넘기를 건너는 곳은 아직도 많이 남아 있는거 같고 그 중 하나가 금강휴게소지요.
    어렷을 적 시내버스가 배에 실려 강을 건너던 추억도 생각 납니다.
  • ?
    하해 2016.05.26 10:14
    건너와서 지켜보고 있자니,
    물길이 파였는지 좌우로 기우뚱기우뚱 조마조마했습니다^^
  • ?
    슬기난 2016.05.26 15:50
    장당골 다리아래 돌들이 채워져 다리로서의 기능이
    상실된곳이 있어 돌아가기 싫어 그냥 철버덕 뛰어 건너던
    생각이 납니다.
    이름도 멋진길이라 조만간 징금다리라도 놓여지지 않을까 보입니다만,,,
    소소한 이야기가 이공간에 들리는 재미 배가하는줄 잘 아시리라 믿습니다^^
  • ?
    하해 2016.05.27 11:15
    ㅎ 새로 난 길로 간 건데, 안내판 코스 개념도는 건너는 길이 있는 걸로 착각하게 되어있더군요 .
    비 온 후, 적어도 하루 이틀 내에는 걸어서 도하가 힘들 수도 있을 듯 하네요^^
  • ?
    청솔지기 2016.05.26 20:42
    아직도 간간이 남아있는 산간오지를 가다보면
    우연히 만나는 즐거움이 있지요..?
    눈에 보이는 풍광이
    강원도 산간오지의 전형처럼 보입니다.
  • ?
    하해 2016.05.27 11:18
    청량산 부근 가송리마을 언저리인데요 풍광이 참 좋습니다.
  • ?
    선경 2016.05.27 09:11
    청아한 자연속으로 아름다운 추억이네요
    하해님 자유로운 여행길 멋져요~~~단막극을 보는듯해요
  • ?
    하해 2016.05.27 11:19
    네 한적하고 아름다운 곳이었습니다^^

  1. 사랑하는 오브넷 가족분들 ^^* 72

  2. 트랙터 타고 8 updatefile

  3. 쿠바 4 updatefile

  4. 하바나의 구시가지 2 file

  5. 아름다운 배웅 8 file

  6. 야외 결혼식 10 file

  7. 토론토 6 file

  8. 친구처럼 4 file

  9. 어느 봄날에 6 fil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8 Next
/ 1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