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마을>차 이야기

이곳은 누구나 자유롭게, 글을 쓸 수 있습니다.
조회 수 963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薄暮((해질녘에)/ 金時習


      爐灰如雪火腥紅(노회여설화성홍)
      石鼎烹殘茗一鍾(석정팽잔명일종)  
      喫了上房高臥處(끽료상방고와처)  
      數聲淸磬和風松(수성청경화풍송)

      화로의 재가 눈 같은데 불빛 고기 살같이 붉고
      돌솥에는 차를 끊이고 있다
      차 마시고 상방에 높이 누운 곳에
      몇 차례 맑은 경쇠소리 솔바람에 화답한다






;
        








  • ?
    도명 2009.05.26 19:44
    해질 녁에 목압다전 산노을차 한잔 그리움으로 마시고 싶군요 목압마을 건너 문덕산 등 넘어가는 해질녁 노을의 연민읊으며...도명 합장
  • ?
    선경 2009.05.27 23:37
    솔바람 불어오는 고향언덕을 바라보며
    선생님과 그윽한 차한잔 나누며 정담을
    나누고픈 저녁한때입니다
    늘 건강하시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차(茶) 이야기 ㅣ 지리산자락 茶생활 운영자 2005.01.17 3518
63 오랜 침묵 눈 뜨다 1 섬호정 2010.07.21 1151
62 영목다전 우전차 맛 3 도명 2009.05.31 1224
» 薄暮((해질녘에)/ 金時習 2 도명 2009.05.26 963
60 동차송 2수-초의선사 작 도명 2009.04.16 970
59 산방다화-4월 그 벚꽃 아래 차 마시며-김필곤 시인편 1 도명 2009.04.16 1217
58 인삼 능가하는 조릿대 도명 2009.03.05 1479
57 흔하면서도 가장 좋은 약초, 조릿대 1 도명 2009.02.16 2179
56 [법정스님]화개동에서 햇차를 맛보다 2 도명 2009.01.31 983
55 새해차시-공수선차 2 도명 2009.01.08 899
54 보성다원 1 도명 2008.12.09 906
53 지리 산죽 4 도명 2008.07.11 1644
52 차는 불로초인가 도명 2008.03.18 2760
51 웰빙시대와 건강차 도명 2008.03.18 949
50 싱그런 차밭이 우리를 부른다 도명 2008.03.18 902
49 차의 유래 도명 2008.03.18 637
48 차와 여행 도명 2008.03.18 925
47 차문화-신라차 화랑차 1 섬호정 2008.03.06 1517
46 1400년을 견뎌온 사리함에 眞香차 공양 도명 2008.02.12 1266
45 茶心-천년의 禪 1 도명 2008.02.01 983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Next
/ 4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