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섬진나루>두레네이야기

두레네
/두레네(추풍령) /두레네(지리산) /두레네크리스마스이야기(지리산)

두레네 글방입니다.
2008.07.08 23:32

고사리를 뜯으며

조회 수 1137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집 뒤로 비탈 심한 밤나무 밭 위를 오릅니다.
며칠 전부터 나물 뜯으러 가자며 보채던 두레엄마의 손에 등 떼밀려 올라갑니다.
정말 아기 손처럼 도로록 말린 부드러운 새순을 보면 그렇게 반가울 수가 없습니다.
작년에 말라 죽은 고사리 풀 섶을 두리번거리면 고개를 숙이며 뾰죽히 올라온 고사리.


고비 고비 생사의 고비마다
사람 살리려 고민한 하나님의 숨소리
이파리에 맺힌 그 이슬조차 달다.


세상에 더러운 것 보기 싫다고 산에 숨어 들어간 백이, 숙제가 따먹은 것이
그 깨끗한 고사리 아니겠습니까?
고사리는 절개 굳은 선비나 중생이 뜯어먹는 먹을거리로 전래되어왔습니다만
이제 모든 것을 돈으로 환산하는 자본주의적 노동력으로 환산해 본 지금
그 나물을 하려면 사람의 손이 워낙 많이 가는 바람에
이제 국내산 고사리는 도시인들의 밥상에 오르기에는 굉장히 비싼 나물이 되었습니다. 그 순수 국산. 그것도 지리산 남쪽 사면의 자연 고사리를 따겠노라고
버벅거리며 올랐습니다.


그래도 지리산 노고단에서 흘러나온 줄기인데 보통 가파른게 아닙니다.
숨을 헉헉거리며 행여 뱀 나올까봐 긴 장화를 신고 기어오르는 것을
동네 아주머니께서 보시곤 웃으십니다.
모든 것이 미숙한 저희가 하는 몸짓이 우습기도 하시겠지만
아마도 안쓰러운가 봅니다.


언젠가 학교 안마당에 잔뜩 난 풀을 보고
‘이게 고들빼기야’
하고 잘난 척 했었을 때 그리고 후에 그게 아니었구나 함을 알았을 때.
눈 뜬 장님의 머슥함에 부끄럽더군요.
우리가 살아오며 쌓아왔던 많은 지식이 환경에 따라
얼마나 더 가치유무의 경중을 따지게 되는지를 생각해 봅니다.


시골에 사는 저는 도시의 바보입니다.
산에 가도 무엇을 먹는지 몰라 지나치기 일쑤며,
남들이 열을 딸 때 저는 하나 둘을 따기 때문입니다.
만일 TV드라마에나 있을 “혹성탈출” 같은 문명의 종말이 있다면,
아니 당장 우리 조국이 6.25같은 남북 전쟁이 온다면
저 같은 도시의 얼간이는 먹을 것 제대로 못 먹고 죽을 똥 쌀 것입니다.


산에 오르니 고사리를 따며 고상하게 보내려던 내 일정이 마구 엉클어졌습니다.
바로 취나물이 여기저기서 유혹했기 때문입니다.
한 발짝 옮기며 따면 두 발짝 뒤에 또 다른 나물이 나 여기 있다 하고,
고놈이 이쁘다 하며 따면 이번엔 세 발짝 거리에 나도 있소 하고 방긋거립니다.
그녀들의 유혹에 빠져 한 발 한 발 내딛다 보니
마누라가 어디 있는지 알 수 없어 어디 있느냐고 골짜기로 소리를 지르고
그렇게 앞 산에서 나물과 숨박꼭질을 했습니다.


제 생각인데, 그래서“취”나물이라 이름 지어졌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네들의 유혹에 취한 듯,
한 발짝씩 산으로 깊숙이 발들이다 산 속에서
여우나 너구리에게 홀린 듯 헤맨 수 없는 사람들이 있어
그렇게 붙인게 아닌가 하는...


하지만 술도 못하는 나는
이 봄날 나물에 취함이 그지없이 좋았더랍니다.
  • ?
    두레네집 2008.07.08 23:40
    최근 이런 저런 잡물을 정리하던 중에
    에전 지리산 이주 초기에 쓴 글들을 찾아냈습니다.
    읽다보니 사이트에 없어서 우선 올려봅니다.
  • ?
    부도옹 2008.07.09 12:41
    난 다시 내려가신 줄 알았습니다.
    네, 나물의 유혹에 빠져 한 발 한 발 산 깊숙이 발들이다 헤맨 기억을 가지고 있답니다. ^^*
  • ?
    자유부인 2008.07.09 13:11
    집 뒤로 비탈 심한 밤나무 밭......
    지금 집뒤는 비탈이 없는데~
    저도 이사 가신줄 알았습니다. ^***^
  • ?
    섬호정 2008.07.12 13:23
    긴 장화로 뱀을 경계한 모습, 고들배기로 착각한 운동장 잡풀..
    산 나물에 취한 그 초년생 귀농 생활 시절에서 두내외분의
    순박한 인상을 다시 떠올립니다
    비가 억수로 쏟아 붓던 어느해 가을 [지리산 음악제 첫해]의 야간
    운동장 무대를 지켜보던 날의 두레네집이 문득 그리워집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4 다시 낙엽을 찾아 나서다 4 file 두레네집 2011.10.27 807
133 물 게와 박달 게 5 두레네집 2008.09.23 2264
132 도둑이야! 두레네집 2008.09.01 1721
131 욕심낼만한 것을 찾다 두레네집 2008.08.21 1721
130 살던 곳을 벗어나려는 일탈의 꿈 두레네집 2008.08.12 1448
129 두레와 자전거 두레네집 2008.08.01 1190
128 죽이지 마세요 1 두레네집 2008.07.31 1170
127 천사 두레의 말씀 2 두레네집 2008.07.25 1335
126 섬진강 빠가사리 두레네집 2008.07.19 1387
125 다시 쓰는 나의 이야기 1 두레네집 2008.07.12 1104
124 이 세상을 떠나가는 친구에게 1 두레네집 2008.07.11 1243
» 고사리를 뜯으며 4 두레네집 2008.07.08 1137
122 비오는 날의 그리움-2(두레아빠 편) 8 두레네집 2007.05.25 2261
121 내 살던 터에 대한 그리움 9 두레네집 2007.05.17 1777
120 회관 앞의 관광버스(두레엄마) 6 두레네집 2004.12.11 2173
119 해 마다 얻어맞는 호두나무 6 두레네집 2004.09.14 3112
118 백설왕자가 된 두레. 4 두레네집 2004.09.07 1769
117 추풍령 고개마루를 찾아 2 두레네집 2004.08.31 2415
116 태풍이 지나간 후 5 두레네집 2004.08.29 1374
115 별똥별을 찾아서 7 두레네집 2004.08.22 131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Next
/ 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