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지리산

산행기>시문학방

조회 수 835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수정 삭제

1.  유배지에서
          -타국생활 -도명


땀 흘린 한 생을  먼 토굴에 머물면서

소진한 햇살 아래 가부좌는 하품일어

유배지 낯선 風情에

고독만을 경작했네.


2.   4월의 산책
                -도명

산 벚꽃 활짝 웃어  하늘로  마음이 뜨면

발 아래 노란 수선  봄 날을 찬미하고

한 낮의  산책길에  듣는

이팝나무 하얀 이야기.



3.   젊은 날을 부른다
                     - 도명

초엿새 조각달이 강물 위에 춤추고

단발머리  찰랑대던  먼 날의 소녀들이

추억을 안주 삼아서 막걸리를 마신다.

강변 솔밭 바람소리 반갑다고 수런대고

꽃비 날리던 섬호정에 고향노래 울리는데

음성만  귓가에 남은  그 얼굴도 떠오른다.

세월은 강물 따라  뒷모습도 감췄는데

마을 뒤 산복도로  산벚 꽃 여전할까

은발의 강물 앞에서  젊은 날을 부른다.                  


- 2010. 시조세계 여름호 집중조명 소시집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0 지리연가 4 2 오영희 2014.07.12 1940
199 섬진강은 멈추고 지리산은 흐르네~ 이뭣고 2010.09.24 2207
» 유배지에서 외 2편(시조) 섬호정 2010.07.21 835
197 시조-포토맥 강가에서 도명 2009.07.31 1427
196 [시조] 화개동천 달빛 아래 도명 2009.07.31 1499
195 벽소령을 오르며 (시조) 도명 2009.07.31 1239
194 텅 빈 산사 도명 2009.07.31 1294
193 풍경소리 때까치 2009.05.20 1597
192 그리움만은 두고 가십시오 무오선사 2009.03.23 1377
191 꽃이 전하는...... 볼프강 2009.03.05 1214
190 서시를 품고 도명 2009.02.21 1553
189 서석대 세배 1 도명 2009.01.08 1485
188 그냥 웃으시게 무오선사 2009.01.04 1408
187 담장 또는 벽 때까치 2008.11.07 2559
186 가을의 마음 무오선사 2008.10.30 1590
185 智異山(지리산) 무오선사 2008.10.25 2093
184 유년의 추억 5편- 도명 2008.09.26 1630
183 코스모스 시골역 2008.09.21 1755
182 벚꽃 1 김현거사 2008.05.26 1509
181 봄숲에서 1 볼프강 2008.04.22 1617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